[#Let's 스타트업] 핸디즈, 생활형숙박 2천실 운영..수익은 공유

이덕주 입력 2022. 9. 25. 14:18 수정 2022. 9. 25. 19: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분양형 호텔에 생긴 부정적 인식을 '생활 숙박시설'에는 만들지 않겠습니다."

정승호 핸디즈 대표(사진)는 매일경제신문에 이렇게 강조했다. 핸디즈는 생활 숙박시설 위탁 운영 전문회사다. 어반스테이·르컬렉티브라는 브랜드로 제주, 부산, 여수, 서울, 속초 등 전국에 2000실을 운영하고 있다.

생활 숙박시설은 전매제한이 없고, 청약통장이 필요 없어서 부동산 투자자들이 많이 투자해 왔던 상품이다. 도심 내에 주로 위치하며 에어비앤비 등 숙박 중개 플랫폼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빌려줄 수 있다. 운영사는 이를 운영하고 여기서 나오는 수익을 수분양자(투자자)들과 나눈다.

하지만 분양형 호텔의 경우 파행적인 운영 사례가 다수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신뢰가 크게 하락했다. 정 대표는 "처음부터 운영사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없애는 형태로 비즈니스 모델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수분양자에게 계약이 유리함에도 불구하고 핸디즈의 사업이 가능한 것은 무인화를 통해 인건비를 줄이고 브랜드 가치를 높여서 좋은 고객을 유치하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체크인부터 체크아웃까지 모든 과정에서 손님이 직원을 마주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면서 "일반적인 호텔 운영 인력의 3분의 1 미만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핸디즈에 운영을 맡긴 수분양자는 전국의 다른 어반스테이·르컬렉티브 브랜드 시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핸디즈와 운영 계약을 맺고 분양을 하거나 짓고 있는 숙박시설은 전국에 2만실에 달한다. 정 대표는 "한 곳의 위탁운영사가 2만실을 운영하는 곳은 국내뿐 아니라 동북아시아 전체에서도 핸디즈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덕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