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제국 역사투어인데..'일본헌병 옷 대여' 논란

채선희 입력 2022. 9. 25. 11:17 수정 2022. 9. 25. 15: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눈을 의심했다. 대한제국을 테마로 하는 행사에서 일본 순사복을 대여한다고? 서울시청에서 주최하는 행사라 설마했는데", "지금껏 정동야행에 이런 프로그램은 없었던 것으로 아는데 을사늑약을 체결한 덕수궁에서 일본순사와 헌병옷을 체험한다니", "대여가 아니라 전시만 해도 문제되는 것 아닌가요."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덕수궁 돌담길을 중심으로 역사와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야간 프로그램인 '정동야행' 행사가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열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동야행' 행사,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려
서울시 "대행업체서 무단 대여..법적 책임 물을 예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눈을 의심했다. 대한제국을 테마로 하는 행사에서 일본 순사복을 대여한다고? 서울시청에서 주최하는 행사라 설마했는데", "지금껏 정동야행에 이런 프로그램은 없었던 것으로 아는데 을사늑약을 체결한 덕수궁에서 일본순사와 헌병옷을 체험한다니", "대여가 아니라 전시만 해도 문제되는 것 아닌가요."

서울시 주최로 3년 만에 개최된 '정동야행' 행사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지만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순사 및 헌병대 옷을 대여해주는 역사체험이 진행됐기 때문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덕수궁에서 열리는 이벤트로는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덕수궁 돌담길을 중심으로 역사와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야간 프로그램인 '정동야행' 행사가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열렸다. 

문제는 올해 처음 선보이는 역사투어인 정동스토리야행에서 불거졌다. 대한제국, 신문물, 국제외교라는 3가지 테마로 구성된 행사 중 대한제국 역사투어에서 개화기복장을 포함해 일본 헌병 및 천황 복장을 대여해주는 행사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누리꾼들은 대여를 하지 않고 전시만 했어도 문제가 있다며, 행사가 덕수궁에서 진행된 점도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덕수궁은 1905년 일본이 대한제국을 강합해 체결한 을사늑약이 체결된 장소기 때문이다. 을사늑약의 공식명칭은 한일협상조약으로, 한국의 식민화를 위해 외교권을 빼앗고 통감부(統監府)와 이사청(理事廳)을 두어 내정(內政)을 장악하는 게 주요 내용이었다.

다만 행사를 주최한 서울시 측은 의상 대여를 직접 주관하지 않았으며, 문제의 의상이 전시된 줄도 몰랐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행사를 진행하는 대행업체가 보고한 목록에는 없었던 의상들이 전시돼 유감"이라며 "승인받지 않은 의상을 무단으로 전시 대여한 만큼 해당 업체에 대해선 법적 책임을 강구토록 검토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번 행사의 주제는 '정동의 르네상스'로 서울시에서 거주하는 시민이나 국내 거주 외국인 및 관광객들이 모두 참여할 수 있었다.

왕궁수문장이 대한제국 중앙군 시위대 복식을 하고 덕수궁에서 정동로터리까지 오프닝 퍼레이드를 하며 행사의 시작을 알렸으며 정동스토리야행, 정동 제작소, 정동 환복소, 정동 잡화점, 무대공연 및 버스킹 등 각종 야간 프로그램들이 진행됐다.

코로나19 재유행이 잦아들면서 3년 만에 열린 행사라 일찌감치 각종 행사의 예약이 마감됐고, 덕수궁 돌담길이 붐빌 정도로 많은 인원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해외투자 '한경 글로벌마켓'과 함께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