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카스티요, 시애틀과 5년 1억 800만$ 계약 연장

김재호 입력 2022. 9. 25. 07: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스타 2회 경력 선발 투수 루이스 카스티요(30)가 새로운 소속팀 시애틀 매리너스와 다년 계약에 합의했다.

디포토 사장은 "카스티요는 지난 여섯 시즌동안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투수 중 한 명이었다. 꾸준한 기록을 갖고 있으면서 자신의 커리어의 정점을 기록중인 역동적인 파워 피처다. 그를 시애틀로 데려온 것은 우승을 위한 팀을 만들기 위한 우리의 계속된 노력의 중요한 순간을 대변한다. 이번 계약도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노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계약에 대해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스타 2회 경력 선발 투수 루이스 카스티요(30)가 새로운 소속팀 시애틀 매리너스와 다년 계약에 합의했다.

매리너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간) 제리 디포토 야구 운영 부문 사장 이름으로 카스티요와 5년 계약에 합의했음을 알렸다.

카스티요는 원래 2023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을 예정이었다. 이번 계약으로 2027년까지 계약을 보장받게됐다. 여기에 2028시즌에 대한 베스팅 옵션이 포함됐다.

카스티요가 시애틀과 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ESPN'에 따르면, 계약 규모는 5년 1억 800만 달러이며 베스팅 옵션까지 포함하면 1억 3300만 달러까지 늘어난다.

보험 조항도 포함됐다. 2025년부터 2027년 사이 팔꿈치 내측측부인대(UCL)가 손상돼 수술을 받고 130일 이상을 결장한다면 2028시즌 옵션은 500만 달러로 줄어들며 팀이 선택권을 갖게된다.

카스티요는 시애틀 이적 이후 9경기에서 54이닝 소화하며 3승 2패 평균자책점 2.83 기록하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6시즌동안 146경기 선발 등판, 47승 55패 평균자책점 3.57 기록했다. 2019, 2022시즌 두 차례 올스타에 뽑혔다.

디포토 사장은 "카스티요는 지난 여섯 시즌동안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투수 중 한 명이었다. 꾸준한 기록을 갖고 있으면서 자신의 커리어의 정점을 기록중인 역동적인 파워 피처다. 그를 시애틀로 데려온 것은 우승을 위한 팀을 만들기 위한 우리의 계속된 노력의 중요한 순간을 대변한다. 이번 계약도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노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계약에 대해 말했다.

[피츠버그(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