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모습 그대로" 동료들이 배지환에게 해준 조언 [현장인터뷰]

김재호 입력 2022. 9. 25. 06: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지환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MK스포츠를 만난 자리에서 "다들 소리지르며 축하해줬다"며 처음 콜업 통보를 받았을 때를 떠올렸다.

먼저 빅리그를 경험했고 같은 팀에서 뛰고 있던 박효준은 가장 먼저 달려와 그를 안아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빅리거로서 첫 발을 내디딘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배지환, 그는 어떤 조언을 가장 귀담아 들었을까?

배지환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MK스포츠를 만난 자리에서 “다들 소리지르며 축하해줬다”며 처음 콜업 통보를 받았을 때를 떠올렸다.

먼저 빅리그를 경험했고 같은 팀에서 뛰고 있던 박효준은 가장 먼저 달려와 그를 안아줬다.

배지환은 빅리거로서 첫 발을 뗐다. 사진=ⓒAFPBBNews = News1
단순히 축하만 해준 것이 아니었다. “효준이형도 그렇고 빅리그를 먼저 왔다간 선수들이 다 똑같이 해준 조언이 ‘비 유(Be you)’였다. ‘네 모습 그대로 하고 싶은 대로 하라. 그것이 최고의 방법’이라고 얘기해줬다.”

배지환이 가장 그다울 수 있는 것은 빠른 발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다. 트리플A에서만 30개 도루를 기록한 것을 비롯, 마이너리그 315경기에서 91개의 도루를 성공시킨 그다. 전날 데뷔전에서도 두 차례 출루에서 모두 도루에 성공했다.

그는 “시즌도 얼마 안 남았는데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빠른 발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로 뛰었다고 말했다.

새벽 내내 짐을 싸서 피츠버그로 이동하고 데뷔전을 치른 뒤 한국에서 달려온 가족들과도 즐거운 시간을 보낸 그는 정신 없는 시간들이었지만, 적응에는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설은 말할 것도 없이 좋다. 그래도 2020년에도 한 번 왔었고, 선수들도 스프링캠프나 더블A 트리플A에서 같이 뛴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익숙하다.”

그의 라커 한켠에는 첫 안타 기념구가 놓여져 있었다. 그는 이 공과 첫 타석 초구를 기념구로 챙겼다. 사진(美 피츠버그)= 김재호 특파원
여느 선수들이 그렇듯, 빅리그까지 오는 길은 쉽지 않았다. 이번 시즌 트리플A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고, 그렇기에 꾸준히 콜업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부름을 받지 못했다.

그는 “업 앤 다운이 많았다”며 지난 시간들을 떠올렸다. “’갈 수 있을 거 같은데’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다시 내려가고, 또 ‘이렇게 하면 갈 거 같은데’하다가 다치고, 감정의 업 앤 다운이 많았다”며 말을 이었다.

지난 7월에는 부상으로 경기 도중 교체됐는데 부상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교체 사실만 알려져 현지 언론이 콜업 여부를 확인하는 소동이 있었다.

그는 “그것도 다 경험이다. 아무나 그렇게 관심을 가져주는 것이 아니기에 고맙게 생각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때의 감정, 기억들도 이제는 모두 추억이 됐다. 그는 자신의 라커를 바라보며 “어떻게 여기까지 왔다”고 말한 뒤 훈련을 위해 그라운드로 향했다.

[피츠버그(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