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왜 볼이야?" 얼마나 화가 났길래, 4610억 투수 생애 첫 퇴장

노재형 입력 2022. 9. 24. 12: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역대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 투수는 뉴욕 양키스 게릿 콜이다.

그해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 326탈삼진으로 커리어 하이를 찍은 콜은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를 앞세워 29세의 나이에 투수 최초로 3억달러의 사나이가 됐다.

그런데 24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선발등판한 콜은 생애 첫 퇴장 조치를 받았다.

1사후 키케 에르난데스에게 우측 2루타, 라파엘 데버스에게 볼넷을 허용한 콜은 토미 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위기를 벗는 듯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 양키스 게릿 콜이 6회초 투구를 마친 뒤 브라이언 나이트 주심에게 손가락질을 하며 볼 판정에 대해 거칠게 항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역대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 투수는 뉴욕 양키스 게릿 콜이다.

지난 2019년 12월 FA 자격을 얻어 9년 3억2400만달러(약 4610억원)에 계약하며 양키스 유니폼을 입었다. 그해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 326탈삼진으로 커리어 하이를 찍은 콜은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를 앞세워 29세의 나이에 투수 최초로 3억달러의 사나이가 됐다.

젊고 차분한 성격과 건강한 몸이 메가톤급 계약을 안겼다. 콜이 마지막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것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인 2016년 9월이다. 오른쪽 팔꿈치 염증으로 IL에 오른 뒤 그대로 시즌을 접었다. 양키스 이적 후에는 별다른 부상이 없었다. 지난해 8월 IL에 오른 적이 있는데 신체 부상이 아닌,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때문이었다.

또 하나, 그는 한 번도 퇴장을 당한 적이 없다. 마운드에서 감정 표현과 제스처 크지 않은 편이다. 심판과의 마찰도 거의 없다. 그런데 24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선발등판한 콜은 생애 첫 퇴장 조치를 받았다. 볼 판정에 항의하다 그런 것이다.

어떤 장면이었을까. 콜은 6-1로 앞선 6회초 난조를 보이며 위기를 맞았다. 1사후 키케 에르난데스에게 우측 2루타, 라파엘 데버스에게 볼넷을 허용한 콜은 토미 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위기를 벗는 듯했다. 그런데 다음 좌타자 알렉스 버두고에게 우중간 3점홈런을 얻어맞고 4-4 동점을 허용했다.

이 과정에서 스트라이크가 볼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볼카운트 1B2S에서 던진 4구째 99마일 직구가 바깥쪽 낮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브라이언 나이트 주심의 손은 올라가지 않았다. 고개를 갸우뚱하며 아쉬운 표정을 지은 콜은 5구째 100마일 직구를 한복판으로 꽂다 장타를 내줬다. 고개를 숙이고 마운드에 주저앉았다.

콜은 후속 JD 마르티네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친 뒤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나이트 주심을 향해 손가락을 가리키며 볼 판정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퇴장 조치가 내려졌다. 뒤이어 나온 애런 분 감독도 설전을 벌이다 퇴장당했다. 분 감독은 올시즌 7호, 개인통산 24호 퇴장.

해당 콜이 스트라이크였다면 이닝이 끝났고, 콜은 6이닝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될 수 있었다. 그러나 6이닝 5안타 4실점으로 승패없는 등판이 됐다. 콜은 1회초 팸에게 선제 솔로홈런을 맞았고, 6회 버두고에게 동점홈런을 내준 것이다. 올시즌 31개의 피홈런은 아메리칸리그 최다 기록이다.

콜은 12승7패, 평균자책점 3.49, 244탈삼진을 마크했다. 탈삼진만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일 뿐, 다른 부문서는 톱클래스와 거리가 멀다. 양키스는 8회말 호세 트레비노의 결승타로 5대4로 승리했다. 애런 저지는 홈런 없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