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임료 천원" 남궁민, '갓성비' 변호사로 분해 ('천변호') [종합]

최지연 입력 2022. 9. 23. 2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이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이날 천지훈(남궁민 분)은 투신소동을 벌이고 있는 한 남성을 찾아갔다.

하지만 남성은 천지훈을 의심했고, 천지훈은 "진짜 변호사 맞다. 죽을만큼 힘들다고 해서 내가 왔다"며 수임료 1000원을 건네받고 웃었다.

한편 백마리(김지은 분)는 압수수색 영장을 가지고 한 흥신소 사무실을 찾았다가 천지훈을 처음 만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이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23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연출 김재현, 신중훈, 극본 최수진, 최창환')에서는 남궁민이 약속대로 천원의 수임료를 받고 의뢰인을 변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지훈(남궁민 분)은 투신소동을 벌이고 있는 한 남성을 찾아갔다. 남성은 "내가 살아있는 게 가족한테도 지옥이다"라며 취중에 소동을 벌였다.

천지훈은 선글라스를 쓰고 정장을 입은 채 한강 다리 위를 올라가 "정말 죽을거냐"고 물었다. 남성은 "다가오지 말라"고 경고했고, 천지훈은 "나 돈 받으러 온 거 아니다. 의뢰하지 않았냐"고 대답했다.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화면

남성은 채권자를 피해 도망치던 중 수임료가 1000원이라는 전단지를 보고 천지훈에게 연락했었다. 하지만 남성은 천지훈을 의심했고, 천지훈은 "진짜 변호사 맞다. 죽을만큼 힘들다고 해서 내가 왔다"며 수임료 1000원을 건네받고 웃었다. 

한편 백마리(김지은 분)는 압수수색 영장을 가지고 한 흥신소 사무실을 찾았다가 천지훈을 처음 만났다. 백마리는 천지훈이 그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인 줄 알고 "당신 같은 사람들을 밖에서 뭐라고 하는 줄 아냐. 동네 양아치"라 말한 뒤 짜장면을 엎었다.

천지훈은 발작하듯 "내 짜장면 엎어버리면 어떡하냐. 밥 말아먹으려고 했는데. 여기 우리 사무실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백마리는 "진작 그렇게 얘기하지 그랬냐. 저는 검찰에서 나왔다. 압수수색하려고 왔다"며 해명, 천지훈은 웃음을 띄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화면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