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떠나는 尹대통령 "한국인임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토론토(캐나다)=박종진 기자 입력 2022. 9. 23. 22:27 수정 2022. 9. 23. 22: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에 이어 캐나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현지 동포들을 만난 소감에 대해 "한국인임이 자랑스러운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재외동포청 설립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캐나다는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 미국과 영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청년들을 파병했다. 이러한 연대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며 "소중한 인연은 오늘날까지 이어져서 양국은 한층 더 가까운 나라로 다가가고 있다. 교역액도 사상 최대치인 130억 불을 기록한 데 이어서 AI(인공지능), 전기자동차, 친환경에너지 같은 미래 산업 분야에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재외동포청' 설립 의지 재확인
[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셀카를 찍고 있다. 2022.09.23.

미국에 이어 캐나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현지 동포들을 만난 소감에 대해 "한국인임이 자랑스러운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재외동포청 설립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오전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서 수도인 오타와로 떠나기 직전 페이스북에 메시지를 올려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오타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연다.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의 동포 간담회에 이어 토론토에서 이번 순방의 두 번째 동포 간담회를 가졌다"며 "고국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늘 귀기울이고 대한민국이 발전하고 번영할 때 가장 기뻐하는 분들이 바로 해외 동포 여러분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동포 여러분들의 성취를 진심으로 기뻐하는 이유도 다르지 않다"며 "그들의 성공과 발전은 우리가 가진 탁월함의 증거다. 재외동포청을 만들어 재외 동포들의 삶을 중요하게 다루려는 이유"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교민 한 분 한 분의 말씀을 잊지 않고 한국인임이 자랑스러운 그런 대한민국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토론토 파크하얏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정희 토론토 한인회장 등을 비롯해 22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토=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자리를 권하고 있다. 2022.09.23.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캐나다는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 미국과 영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청년들을 파병했다. 이러한 연대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며 "소중한 인연은 오늘날까지 이어져서 양국은 한층 더 가까운 나라로 다가가고 있다. 교역액도 사상 최대치인 130억 불을 기록한 데 이어서 AI(인공지능), 전기자동차, 친환경에너지 같은 미래 산업 분야에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과 캐나다는 내년에 수교 60주년이 된다"며 "양국은 새로운 60년을 활짝 열어 나가면서 한단계 더 높은 관계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캐나다 동포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동포 여러분께서도 모국과 재외 동포 사회의 발전을 위해 지금처럼 늘 단합된 모습으로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별' 엄앵란, 5살 연하 의사와 '썸' 타나…"10년간 매주 만나"선넘은 해킹범…'뷔♥' 제니, 욕실서 찍은 셀카까지 유출'쇼미' 출신 래퍼,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대소변도 혼자 못봐"최여진 "좋아했었다, 심장 콩닥"…이규한 "얘기하지 그랬어"백종원, 암세포 구경하다 "먹으면 어떻게 되냐" …답변은?
토론토(캐나다)=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