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소리에 예민한 6살 금쪽이에 엄마 태도 지적.."아이 마음의 신호 잘 못 알아채"('금쪽같은 내 새끼')

신지원 입력 2022. 9. 23. 22: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쪽이가 이혼을 앞 둔 부부때문에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9월 23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소리에 예민하고 엄마에게 집착하는 6살 아들을 둔 부부의 고민이 공개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금쪽같은 내 새끼'(사진=방송 화면 캡처)

금쪽이가 이혼을 앞 둔 부부때문에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9월 23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소리에 예민하고 엄마에게 집착하는 6살 아들을 둔 부부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날 금쪽이는 화장실 물 내리는 소리에 자지러지게 놀라며 엄마 품으로 가서 안겼다. 이에오은영은 "모든 자극을 자기가 다루어 내지 못할 때 감각 방어가 된다. 금쪽이는 청각 방어를 하는데 귀를 막는 건 소리에 노출되는 게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이다"라고 "왜 예민함을 갖게 된 건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녁식사 시간이 됐지만 금쪽이 엄마는 아이들에게 밥만 차려주고 자리를 떴고 금쪽이 아빠도 역시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숨 막히는 적막감이 흘렀다. 이후 분리수거를 하러 가는 엄마를 두 남매는 철벽 방어를 하며 나가지 못하게 했고 엄마가 문 밖을 나서자 금쪽이는 눈물을 터트리며 극도로 불안해했다.


오은영은 불안해하는 금쪽이의 모습을 보며 "불안이라는 건 자신이 극복을 해보면 그때부터 다루기 쉬어진다. 엄마가 마음의 신호를 못 알아 차린다. 감정을 수용을 안 해준다"라며 "금쪽이가 마음이 불안할 때 절대로 안 받아 준다. 불안을 다루는 법을 모르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Copyright©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