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28%..영빈관·순방 논란에 20%대로 또 추락

심진용 기자 입력 2022. 9. 23. 21:06 수정 2022. 9. 23. 23: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한 주 만에 다시 20%대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영빈관 신축 논란과 순방 기간 줄 이은 각종 논란이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갤럽이 지난 20~22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윤 대통령 직무평가에 대한 긍정 응답은 28%로 지난주 같은 기관 조사보다 5%포인트 떨어졌다. 부정 응답은 61%로 2%포인트 올랐다.

지역별로 대구·경북에서 긍정 응답이 가장 높았지만 41%에 그쳤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이 가장 높았지만 48%에 그쳤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같은 기관 기준 지난달 첫째주 조사에서 24%로 바닥을 찍은 뒤 보합세를 유지하다 지난주 조사에서 약 2개월 만에 30%대로 뛰어올랐다.

대통령의 민생 강조 행보와 대통령실 내부 개편 등이 맞물려 향후 지지율 상승세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지만, 한 주 만에 다시 급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직무수행 부정평가 이유 중 ‘경험·자질부족/무능함’이 12%로 가장 비중이 컸다. 외교와 영빈관 신축을 부정평가 이유로 꼽은 비중은 각각 7%, 6%였다.

한국갤럽은 “윤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의 해외 순방이 직무평가에 플러스가 되지 못했다”고 짚었다.

지난 7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 직후 조사에서도 직무평가 긍정 응답 비율이 6%포인트 하락한 데 이어, 이번에도 순방 기간 지지율이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한국갤럽은 해외 순방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는 건 전임 대통령들과 다른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의 경우 취임 첫해 외국 방문은 대체로 긍정 평가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경우에도 2018년 유엔총회 참석 직후 조사에서 지지율이 11%포인트 올랐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