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사 연루? '억대 금품 의혹' 이정근 검찰 조사

박사라 기자 입력 2022. 9. 23. 20: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검찰 출석' 이정근 "제기된 의혹, 사실과 달라"
[앵커]

사업 청탁을 대가로 수억원을 챙긴 혐의로 민주당 전 사무부총장 이정근 씨가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왜 돈이 오갔는지, 민주당 인사들까지 연루된 건지 검찰은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카메라 앞에 선 이씨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사무부총장을 지낸 이정근 씨는 오늘(23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이씨는 "제기된 여러 의혹들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정근/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 분쟁 상대방과 민형사 소송을 수개월째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쪽 일방적인 주장만 보도들을 해주셔서…]

이씨는 2019년부터 알고 지낸 사업가 박 모 씨에게 사업과 인사 청탁 명목으로 돈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마스크 사업 인허가를 위해 식약처에 로비를 하거나, 공기업 승진을 도와주겠다며 박 씨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겁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주 박 씨를 두 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박 씨는 취재진에게 20여 차례에 걸쳐 약 10억 원의 돈을 이씨에게 보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씨가 자신을 알선 전문가라고 소개했고, 지난 정부 유력 인사 4~5명의 이름을 언급하거나 돈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이 있다며 이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이 씨 측은 돈 거래가 있었던 건 맞지만 청탁은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돈이 필요해 박 씨로부터 약 7억 원을 빌렸고, 갚을 돈이 2억 원가량 남아있는데, 박 씨가 돈을 더 받아내기 위해 거짓 주장을 한다"는 겁니다.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오간 돈의 성격이 무엇인지, 또 녹음파일에서 언급된 민주당 인사들이 실제 연루됐는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