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모강습단장 "위협 있다면 한미 언제든 함께 방어"..핵항모 레이건호 5년 만에 부산 입항

입력 2022. 9. 23. 19: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미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오늘(23일) 오전 부산항에 입항했습니다. 이달 말 동해상에서 우리 해군과 5년 만에 연합훈련을 할 예정인데, 고조되는 북핵 위협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란 분석입니다. 김지영 기자입니다.

【 기자 】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을 포함한 미 항모강습단이 부산항에 입항했습니다.

레이건함을 비롯해 이지스 구축함과 순양함 등 총 3척으로 구성된 항모강습단은 지난 5월 한미 정상이 '미 전략자산을 시의적절하고 조율된 방식으로 전개한다'고 합의한 뒤 이뤄진 후속 조치입니다.

▶ 스탠딩 : 김지영 / 기자 - "축구장 3배 크기 비행갑판에 F-18 전투기 등 약 90대의 함재기를 탑재할 수 있는 레이건함은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미 전략자산 중 하나입니다."

7차 핵실험 가능성과 최근 핵 선제공격 법제화 등 북핵 위협이 고조되자 북한을 향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란 해석입니다.

▶ 인터뷰 : 마이클 도넬리 / 미 5항모강습단장 - "(한반도 주변 항모 전개는) 한미는 안보에 공동의 관심이 있고 안보 위협이 있다면 언제, 어디든 함께 작전을…."

한미 해군은 이달 말 동해상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할 예정으로, 미 핵추진 항모가 우리 작전구역에서 연합훈련을 하는 건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단행한 2017년 이후 5년 만입니다.

▶ 인터뷰 : 김경철 / 해군작전사 해양작전본부장 - "대한민국 해군과 미 해군은 우호를 더욱더 증진하고 연합 방위태세를 한층 더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한미가 북한의 핵 공격 시 '핵을 포함한 압도적 대응'을 합의한 가운데,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가 확대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지영입니다. [gutjy@mbn.co.kr]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MBN #레이건함 #핵항모 #이지스함 #김지영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