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채널서 홍보가 문젠데..코바코 "유튜브 광고 중단 검토"

윤수민 입력 2022. 9. 23. 19:52 수정 2022. 9. 23. 19:5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어제 우리 세금으로 해외 성인 유튜브에 공익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는 단독 보도 전해드렸는데요.

저희가 뒤져보니 더 있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아예 유튜브 광고 자체를 중단하겠다는데요.

여전히 책임은 대행사에 떠넘기고 있습니다.

윤수민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지난해 만든 공익 광고입니다.

[2021 공익광고'털린 그림 찾기']
"나와 친구, 가족의 소중한 개인정보, 털리기 전에 지켜주기"

채널A가 추가 확인한 결과 해외 성인채널 뿐 아니라 국내 성인물을 다룬 유튜브 채널에도 공익 광고가 집행됐습니다.

심지어 구독자가 3명인 유튜브 채널에도 광고가 집행됐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국회에 "재발방지를 위해 제도개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유튜브 광고 집행 중단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관계자]
"당장 사실 유튜브 집행을 중지하라고 얘기했습니다. 향후는 집행 안 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하지만 책임은 실제 광고를 집행한 대행사에 떠넘겼습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관계자]
"랩사(대행사)에 맡겨서 하니까 랩사(대행사)에서 모니터링을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공익광고 집행 광고대행사]
"광고주가 혹은 관리자가 판단했을 때 약간 나가기 싫어하는 지면들 직접 일일이 지정해 가지고 제외할 수 있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국회는 국정감사 때 이 문제를 집중 따질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윤수민입니다.

영상취재 : 김근목
영상편집 : 조성빈

윤수민 기자 soom@ichannel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