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교공 MZ노조 "신당역 사건, 2018년 일반직 전환이 본질적 원인"

김윤주 기자 입력 2022. 9. 23. 19:01 수정 2022. 9. 24. 10: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 역무원을 스토킹하다 살해한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과 관련해 2018년 추진된 ‘무기계약직(정규직)의 일반직 전환’으로 인한 인력 감축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서울 중구 신당역 내 여자화장실 앞에 마련된 '신당역 스토킹 사건' 피해자 추모공간을 찾은 시민들이 애도를 표하고 있다. /뉴스1

23일 서울교통공사 ‘올바른노조’는 “2018년 일반직 전환 이후 핵심 업무 직렬이 줄어들면서 안전하지 않은 근무환경이 조성됐다”며 “공사는 핵심 인력을 충원하고 위급상황에 대처 가능한 현실적인 보호 도구를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바른노조는 작년 8월 교통공사에 생긴 세 번째 노조로, 기존 민노총, 한노총 소속 노조에 반대하며 설립됐다.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젊은 직원들이 주축이 돼 설립한 ‘젊은 노조’다.

노조는 이번 신당역 사건 피해자와 같은 역무원들이 속한 사무 직렬이 2018년 이후 계속해서 감소했고, 인력 부족으로 혼자 순찰을 돌게 되면서 근무환경이 위험해졌다고 주장했다. 2018년 서울교통공사는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인력, 지하철보안관, 조리원, 이용사, 면도사 등 1300여명을 공사 일반직으로 전환했다.

올바른노조에 따르면 2017년 4439명이었던 사무 직렬은 2018년 4543명에서 점점 줄어들어 올해 하반기에는 4054명으로 10% 이상 줄었다. 즉, 지하철역에서 역사를 관리하는 역무원이 줄었다는 의미다. 반면 공사 전체 직원은 2017년 1만5396명에서 올해 하반기 1만6123명으로 늘어났다.

검찰이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과 관련해 서울교통공사를 압수수색 중인 2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에 취재진이 대기하는 모습./연합뉴스

송시영 올바른노조 위원장은 “2018년 이후 공사 전체 직원은 늘어났지만, 그중 역사를 직접 살피는 핵심 업무를 맡는 사무 직렬은 줄었다”며 “직원 고령화로 퇴직 직원은 늘고 신규 채용은 줄고 있어 인원은 앞으로 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사가 인건비 부담을 최소화하는 바람에 인력난으로 이어졌고, 이번 신당역 사건처럼 직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하지 못하는 환경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당역 사건 이후 ‘순찰을 돌 때 2인 1조 근무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서울교통공사의 1~8호선 역사 인력 운영 현황에 따르면 전체 265개역 중 73개역(28%)이 2명이 근무하는 ‘2인역’이다. 4개조로 운영하는데 인원이 적다보니 근무할 때 1개조에 2명 밖에 배정이 안된다는 의미다. 전체 근무조 중 38.7%는 2인조라고 한다. 그러면 1명은 역무실에서 민원 응대를 해야 해 나머지 1명이 혼자서 순찰을 도는 수밖에 없다.

노조는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현실적인 보호 도구 제공도 요구했다. 노조는 “현재 역 직원에게 지급되는 도구 중 폭력 대응용은 호루라기와 채증을 위한 신분증 녹음기가 전부”라며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는 역무원에게 테이저건, 전기 충격기 등 현실적인 호신 도구를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