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비속어로 재조명된 이준석 "이XX 저XX" 발언[이슈시개]

CBS노컷뉴스 최원철 기자 입력 2022. 9. 23. 17:12 수정 2022. 9. 23. 22: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핵심요약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으로 정치권을 중심으로 온 나라가 뜨겁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발언한 비속어 논란이 연일 커지면서 과거 이준석 전 대표의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국내외 언론의 조명으로 논란이 커지자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돼 있다"며 '비속어' 논란을 낳은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에 대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핵심요약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으로 정치권을 중심으로 온 나라가 뜨겁습니다. 대통령실에서는 비속어가 가리키는 방향이 국회 야당을 향한 것이라고 해명했는데요. 이를 두고 여야 모두 난처해 하는 분위기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과거 이준석 전 대표의 발언까지 재조명 받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하는 윤석열 대통령, 오른쪽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발언한 비속어 논란이 연일 커지면서 과거 이준석 전 대표의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진행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 환담하고 이동하는 상황에서 옆에 있던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고 이 장면이 여과없이 언론에 노출됐다.


국내외 언론의 조명으로 논란이 커지자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돼 있다"며 '비속어' 논란을 낳은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에 대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통령실에서 지목한 대상인 정치권에서는 여야 할 것 없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3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며 "또 다른 길을 찾아서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실수가 실수를 낳는 게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만약 그 용어가 우리 국회의 야당을 의미한 것이라고 했더라도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여부가 논란이 됐던 지난 8월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을 재조명하는 게시글도 속속 올라왔다.

'이준석은 거짓말을 한 게 아니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린 글쓴이는 "(윤 대통령·윤핵관과 이 전 대표의 갈등 상황에서) 사실을 말하게 되어 있다"며 과거 이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서 자신에게 비속어를 사용하는 대통령을 비판했다는 사실을 재조명했다.


이 전 대표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이) 나를 '이 XX, 저 XX'라고 부른다고 들었다"며 "그런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을 두고 네티즌들은 "(이 전 대표가 과거 기자회견 언급한 내용은)그래도 사실을 말한 것이었다", "이 전 대표가 애잔하다", "이제서야 마음을 알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 제공


윤 대통령과 이 전 대표의 갈등 상황은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통령 후보 경선 당시 상황을 연상하게 한다. 글쓴이는 '한 치의 양보 없이 팩트로 승부했던 경선'이라고 조명하기도 했다.

실제로 당시 이명박 캠프에서 제기한 박 전 대통령의 '최태민 목사 일가에 의한 국정농단 개연성'은 '최순실 국정농단'사태로 불거졌다. 또 박근혜 캠프에서 제기한 이 전 대통령의 'BBK 게이트', 다스 부동산 매입 의혹은 'BBK·다스 실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 판결로 이어졌다.

당시 양측 진영에서 폭로한 의혹들이 결국 사실로 귀결된 것처럼, 이 전 대표의 '이 XX 저 XX' 폭로 역시 윤 대통령의 이번 '이 XX' 발언으로 신빙성을 더 얹게 된 셈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최원철 기자 chwch@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