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딸 재시 많이 커..하와이서 신혼부부 오해 받았다"

김학진 기자 입력 2022. 9. 23. 16:25 수정 2022. 9. 23. 17: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동국이 딸 재시와 신혼부부로 오해받은 에피소드(일화)를 떠올렸다.

지난 23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tvN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동국은 출연 계기와 딸 재시의 성장에 대한 생각에 대해 "모든 걸 다 챙겨줘야 했는데 혼자 다 챙기는 모습을 볼 때 많이 컸다고 생각한다.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N '이젠 날 따라와'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동국이 딸 재시와 신혼부부로 오해받은 에피소드(일화)를 떠올렸다.

지난 23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tvN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윤민수-윤후 부자, 이종혁-이준수 부자, 이동국-이재시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동국은 출연 계기와 딸 재시의 성장에 대한 생각에 대해 "모든 걸 다 챙겨줘야 했는데 혼자 다 챙기는 모습을 볼 때 많이 컸다고 생각한다.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또 "아빠가 필요한 시기에 엄마랑만 있었다. 나에겐 잔소리도 한다. 지금은 자기 것도 챙기지만 아빠 옷에 대해 지적한다. '아빠 그거 입고 나갈 거야?'라며 지적한다. 오늘 입고 온 옷도 재시가 골라줬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딸과의 특별한 에피소드에 대해 "이번에 하와이 갔을 때 이미그레이션에서 갔을 때 허니문 왔냐고 묻더라"라며 "커플티 입고 가니까 결혼한 줄 알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재시가 아빠랑 허니문 왔다는 말 듣고부터 얘기를 안 하기 시작했다. 지금 많이 큰 것 같다"고 덧붙여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khj80@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