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BA WWC] '2연패' 정선민 감독 "보스니아, 어떻게든 이기겠다"

최창환 입력 2022. 9. 23. 15: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이 월드컵 2연패를 당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호주 시드니 슈퍼 돔에서 열린 2022 FIBA(국제농구연맹) 여자농구월드컵 A조 예선 2차전에서 벨기에에 61-84로 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점프볼=최창환 기자] 한국이 월드컵 2연패를 당했다. 중국전에 비해 경기력이 나아진 건 긍정적인 부분이지만 안주할 틈이 없다. 곧바로 3차전을 준비해야 한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호주 시드니 슈퍼 돔에서 열린 2022 FIBA(국제농구연맹) 여자농구월드컵 A조 예선 2차전에서 벨기에에 61-84로 패했다. 한국의 예선 전적은 2패가 됐다.

지난 22일 중국에 63점차 완패(44-107)를 당했던 한국은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비교적 선전했다. 중국(7위)보다 FIBA 랭킹이 높은 벨기에(5위)를 상대로 끈질기게 압박수비를 펼쳐 한때 격차를 19점까지 좁혔다. 하지만 높이 열세와 더불어 벨기에의 속공을 차단하는 데에 실패, 4쿼터 들어 다시 경기력이 저하된 모습이었다. 특히 페인트존 득점에서 20-44 열세를 보였다.

정선민 감독은 경기종료 후 “이렇게 큰 국제무대에서 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얼마나 보여줄 것인지가 첫 번째 목표였다. 중국과의 경기에서는 선수들의 능력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면, 벨기에를 상대로는 중국전보다 나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매 경기가 우리 선수들에게는 정말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이슬은 유일하게 두 자리 득점을 기록한 선수였다. 3점슛 2개 포함 11점을 올렸다. 강이슬은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도 큰 경기였지만 관중이 없었다. 올림픽 다음으로 큰 경기가 월드컵이라고 생각하는데 큰 경기장에 관중이 가득 찬 상황에서 경기를 할 수 있는 경험 자체가 드물다. 한 경기 한 경기가 굉장히 소중하다. 월드컵에 출전한다는 것도 굉장히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이 순간이 소중하게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오는 24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상대로 예선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의 FIBA 랭킹이 13위인 반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26위다. 지난 22일에는 푸에르토리코의 월드컵 역사상 첫 승 제물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전력을 살펴보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다. WKBL에서 맹활약했던 존쿠엘 존스가 귀화한 팀이다. 존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팀인 만큼, 이외의 선수들에 대한 실점을 최소화하는 게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선민 감독은 “월드컵에서는 매 경기가 중요하다. 3차전도 쉬울 거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전술적인 부분이나 선수 개개인의 능력치를 더 끄집어내서 어떻게든 이기는 경기를 하는 데에 포커스를 맞출 것이다. 혼신의 힘을 다하지 않으면 어려운 경기를 할 수 있다. 선수들이 더 큰 열정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고, 나 역시 벤치에서 그런 부분을 강조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사진_FIBA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