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빗장 다 풀었다..무비자에 엔저까지 "일본여행 급증 전망"

김혜경 입력 2022. 9. 23. 15: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일본 정부, 내달 11일부터 외국인 무비자 입국 및 자유여행 허용
엔화 약세까지 겹치면서 일본 여행수요 급증 전망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10월11일부터 외국인 무비자 입국과 자유여행을 허용하면서 여행 업계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입국 규제를 완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은 내달 11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무비자 입국과 개인 자유여행을 허용하고 하루 입국자 수 상한을 폐지한다.

일본은 코로나 확산이 된 2020년 3월에 해외 입국자의 무비자를 철폐하면서 한국도 무비자 입국길이 막혔다. 규제 강화 이전에는 한국을 포함한 90여 국가의 외국인은 무비자로 90일까지 일본 체류가 가능했다.

일본은 올해 6월부터 단체 여행을 허용하는 등 입국 규제를 완화해 왔지만, 여행사를 통해 단체비자를 발급받아야 하는 조치는 유지해왔다. 그러나 비자를 발급받는 데 기간이 2주 이상 소요되는 등 제약이 큰 상황이었다.

이에 여행업계는 일본 정부가 무비자 여행을 허용하면서 일본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참좋은여행 관계자는 "이번 일본의 비자면제 조치로 억눌렸던 일본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2019년 이전 수준을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미 비자면제 가능성이 언론을 통해 전해진 9월14일 이후 일본여행 예약자는 불매운동 이전 수준인 일평균 500명 선을 회복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힌 지 하루도 지나지 않은 23일 오전 현재 일본여행 예약건수는 크게 증가했다. 그는 "일본여행 예약건수는 하루평균 400~500명 정도인데, 오늘은 오전에만 300명 가량이 예약했다"고 밝혔다.

참좋은여행은 일본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해 관련 상품을 긴급 재정비했다. 규슈 지역 14개 상품, 오사카 지역 12개 상품, 도쿄·나고야 지역 12개 상품, 홋카이도 지역 7개 상품, 기타 시코쿠 오키나와 8개 등 총 53개의 패키지 여행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신설경 참좋은여행 일본팀 차장은 "일본 여행은 노재팬 운동으로 코로나 팬데믹보다 7개월 앞서 중단되었기 때문에 여행에 대한 갈증이 더 심했던 지역"이라며 "이번 비자면제 조치로 모든 장애물이 제거되어 제2의 일본여행 호황기를 맞이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하나투어도 마찬가지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일본여행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달 1일부터 22일까지 일본 지역 예약률은 전달 같은 기간보다 776.6% 증가했다. 또 9월 예약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36.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에 하나투어는 일본의 가을 단풍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기다렸던 일본여행' 기획전을 출시하는 등 일본 상품 라인업을 강화했다.

'기다렸던 일본여행' 상품에는 ▲단풍으로 붉게 물든 오사카성과 가을에 더 멋진 청수사를 둘러보는 '오사카·교토 3일' ▲다채로운 가을빛을 내는 유후인에서 단풍을 배경 삼아 온천을 즐기는 '규슈 3일' ▲아시노코 스카이라인 단풍과 메이지진구가이엔 은행나무 길에서 낭만을 느껴보는 '도쿄·하코네·에노시마 4일' ▲일본의 알프스라고 불리는 알펜루트에서 단풍의 절정을 경험하는 '알펜루트·나고야 4일' 상품 등이 포함됐다.

하나투어는 일본 자유여행을 위한 다양한 상품도 선보인다. 지난 22일 자사 라이브커머스 '하나LIVE'를 통해 도쿄(스카이라이너 편도권 + 지하철 패스), 오사카(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 입장권 + 라피트 왕복권) 자유여행 콤보 상품을 판매한 바 있으며, 이어서 일본 항공·호텔 기획전도 준비 중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일본은 우리나라 여행 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일본 여행 재개에 따른 기대감 또한 크다"며 ""여행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새롭게 선보인 상품과 서비스 등으로 고객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입국 규제완화뿐 아니라 일본 엔화 약세도 여행 업계의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일본 엔화는 1달러 140엔대까지 떨어지는 등 24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