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서 '히잡' 불태우고.. 여성 의문사에 분노한 이란 시민들

김찬호 입력 2022. 9. 23. 15:12 수정 2022. 9. 23. 21:1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장] 경찰 폭력으로 인해 시위 촉발.. 종교와 신정정치 그 자체 겨누기 시작

[김찬호 기자]

시위의 시작

시작은 한 여성의 죽음이었다.

2022년 9월 13일. 22세의 마흐사 아미니(مهسا امینی)는 이란 서부 쿠르디스탄주 사케즈에서 가족과 함께 테헤란으로 이동하고 있었다. 이란의 "도덕 경찰"로 불리는 '지도 순찰대(گشت ارشاد)'는 이들을 막아세웠다.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적절히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였다.

경찰은 마흐사 아미니가 교육을 받은 뒤 몇 시간 안에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마흐사 아미니는 16일 혼수상태에 빠져 테헤란의 카스라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16일 결국 아미니는 병원에서 숨졌다.

경찰 측에서는 아미니가 1979년 제정된 '히잡법'을 위반하였으며, 체포 과정에서 폭행은 이루어지지 않았고, 아미니가 쓰러진 것은 기저질환으로 인한 심장마비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미니의 가족들은 체포 과정에서 진압봉으로 아미니의 머리를 때리는 등 폭행이 있었고, 아미니가 다른 질환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아미니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이란 곳곳에서 시위가 일었다. 아미니의 고향인 쿠르디스탄을 시작으로 촉발된 시위는 수도 테헤란, 타브리즈, 시라즈 등 이란의 주요 도시까지 번지며 전국적인 양상을 보였다.

이란 정부 측은 시위대 1000명을 체포했고, "불법 시위" 과정에서 3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란의 인권단체인 헹가우(Hengaw)에서는 시위대 6명이 사망하고 450여명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아미니에 대한 추모와 경찰폭력에 대한 저항으로 시작된 시위는 성차별 정책과 하메네이 정권에 대한 반발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란의 신정(神政)
 
 2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마흐사 아미니(22) 의문사 규탄 시위 도중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 테헤란 EPA=연합뉴스
 
이번 시위가 "히잡 착용"에 대한 "경찰폭력"으로 촉발되었다는 사실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란은 1979년 이슬람 혁명을 통해 팔라비 왕조를 무너뜨리고 신정(神政)국가를 건설했다. 이란은 표면적으로는 290석의 의회와 대통령을 국민의 선거를 통해 선출하는 대통령중심제 국가다. 그러나 이란의 국가원수는 대통령이 아니며, 종교 지도자인 라흐바르가 국가의 최고 지도자 역할을 맡는다.

라흐바르는 국민이 선출하는 지도자회의(مجلس خبرگان رهبری)에서 선임한다. 지도자의회는 이슬람 율법학자로만 구성된다. 라흐바르는 종신직으로, 한 번 임명되면 무기한으로 임기를 수행한다.

이렇게 선임된 라흐바르는 헌법수호위원회(شورای نگهبان) 의원 12명 중 6명을 임명한다. 나머지 6명은 대법원장이 임명하는데, 대법원장 역시 라흐바르가 임명하는 자리다. 결국 사실상 라흐바르가 임명하게 되는 12명의 헌법수호위원회는 이란 정치 전반에 막강한 권한을 행사한다.

헌법 해석 권한을 갖고, 모든 선거를 감독하며 "부적절한" 후보자의 선거 입후보 자체를 취소시킬 수 있다. 매번 선거에서 30% 가까운 후보자가 이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입후보하지 못한다. 국민이 선출한 국회가 법안을 통과시켜도, 이 위원회에서 승인하지 않으면 효력을 갖지 못한다.

라흐바르 역시 포고령의 형태로 사실상 대통령보다 위에서 국가행정을 장악한다. 예산과 내각 인선 등도 라흐바르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국군과 경찰의 통수권자도 라흐바르다. 대통령과 의회 선거를 통해 국민의 의사 표시가 이루어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것이 이란의 사회구조를 근본적으로 혁신할 수는 없는 구조다.
 
사회적 보수화와 히잡

결국 이슬람 혁명 이후 이란의 사회는 꾸준히 보수화되었다. 2020년 이란의 언론자유지수는 전체 180개국 중 173위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여성 가운데 직업을 가진 이들의 비율이 절반을 넘을 정도로 여성의 사회적 활동이 보장되어 있지만, 실제 생활에서 가해지는 차별은 극심하다. 여성의 스포츠 경기장 입장을 세계에서 유일하게 금지하고 있으며, 여성의 고위직 진출은 구조적으로 차단되고 있다.

특히 앞서 언급한 "도덕 경찰", 지도 순찰대의 여성 차별은 악명이 높다. 이란은 여성의 복장과 이동에 심각한 제약을 가하고 있으며, 태형과 공개 교수형 등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란에서는 하루 평균 3건의 사형이 집행되고 있으며, 이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숫자다.

지도 순찰대의 활동과 함께, 여성의 히잡 착용에 대한 강제는 이란의 보수화를 상징하는 요소였다. 1979년 이슬람 혁명 직후 여성의 히잡 착용이 의무화되자 당시 테헤란에는 10만의 군중이 모여 히잡 착용 강제를 규탄했다. 그러나 히잡 착용 의무화는 철회되지 않았다.

1983년 이란 의회는 공공장소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으면 채찍형을 내리는 법률을 통과시켰다. 1995년에는 여성이 히잡을 착용하지 않으면 최대 60일까지 구금할 수 있도록 했다. 2005년 무하마드 하타미(سید محمد خاتمی,) 대통령이 퇴임하고 강경파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محمود احمدی نژاد) 대통령이 취임하며 보수적 분위기는 강해졌다. 지도 순찰대가 창설된 때도 이 시기였다.

무너지는 신정

사회적 통제와 강압은 반발을 불렀다. 2009년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의 재선을 계기로 대규모의 시위가 일었다. 시위 과정에서 정부 측 추산으로만 36명이 사망했다. 2017년에도 20여명의 시위대가 사망하는 대규모 시위가 있었다.

2019년에는 최대 1000명 넘게 사망했을 것으로 추산되는 대규모의 시위가 일었다. 이란 정부 측은 인터넷을 선제적으로 차단하며 폭력적 시위 진압에 나섰으나 수많은 사람들이 시위대에 합류했다. 계기는 유가의 폭등으로 인한 경제 위기였으나, 시위 의제는 정권 교체와 라흐바르 하메네이의 축출까지로 확대되었다. 7천여명 이상이 시위 과정에서 체포되었다.

2019년 시위는 정부의 폭력으로 진압되었으나 이란 정치에 큰 상처를 남겼다. 2021년에는 물 부족 문제를 계기로 다시 한 번의 전국적 시위가 있었다. 이번에도 10여명이 사망하며 시위는 민주화와 자유화 운동으로까지 확대되었다. 2020년부터는 사실상 매달 사회 각 계층을 중심으로 한 시위가 벌어졌다.

과거 시위는 주로 경제적 원인에서 출발했던 반면, 이번 시위의 촉발 원인은 그 자체로 정치적이었다. 여성에 대한 히잡 착용 강제와 '도덕 경찰'이라는 매우 정치적인 사안에서부터 시위가 출발했다.

지금 이란의 시위대는 이슬람 신정국가의 사회구조 자체를 지적하고 있다. 통제적이고 억압적인 사회구조 속에서 사망한 어느 여성 청년을 추모하고 있다. 여성들은 거리에서 히잡을 불태우고 있고, 종교적 권위에 맞서는 자유와 개방을 말하고 있다.

물론 이번 시위로 이란의 사회구조가 혁신적으로 변화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란 정부는 벌써부터 일부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권위적인 시위 진압의 전조다. 지난 몇 년 동안 꾸준히 이어진 시위를 이란 정부는 군과 경찰의 힘으로 진압해 왔다. 이번에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결말이 될 것이다.

그러나 전선은 점차 나아가고 있다. 유가를 두고 벌이던 시위는 이제 종교와 신정정치 그 자체를 겨누고 있다. 지금의 시위가 진압되더라도, 언젠가 새로운 계기를 만나 이 에너지가 언제 폭발할지는 모르는 일이다.

시민들의 분노는 모이고 있다. 한 여성의 죽음 앞에서, 길을 멈춘 시민들의 마음은 모이고 있다. 지금은 그것을 확인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덧붙이는 글 | 본 기사는 개인 블로그, <기록되지 못한 이들을 위한 기억, 채널 비더슈탄트>에 동시 게재됩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