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시간도 안 지나 경기' 女 농구, 벨기에 높은 벽에 무릎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2. 9. 23. 15: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랭킹 5위의 벽은 높았다.

벨기에의 세계랭킹은 5위.

정선민 감독은 "큰 국제무대에서 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들을 얼마나 보여줄 수 있는지가 첫번째 목표였다. 중국전에서는 능력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면, 벨기에를 상대로 나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매 경기가 우리 선수들에게는 정말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지현. FIBA 제공

세계랭킹 5위의 벽은 높았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여자 농구대표팀은 23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2022년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 농구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벨기에에 61대84로 졌다. 전날 중국전 44대107 패배에 이은 2연패, 월드컵 본선 기준 11연패다.

중국전은 한국시간으로 22일 오후 4시30분 시작됐고, 오후 6시가 넘어서 끝났다. 벨기에전은 낮 12시 시작. 중국전이 끝난 뒤 17시간도 지나지 않아 또 경기를 치렀다.

벨기에의 세계랭킹은 5위. 중국(7위)보다 랭킹이 높은 상대다.

중국전보다는 경기를 잘 풀었지만, 결국 높이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리바운드에서 30대42로 밀렸고, 페인트존 내 득점은 20대44였다. 리바운드에서 밀린 탓에 속공도 쉽게 허용했다. 속공으로 19점을 내줬다.

에이스 김단비가 5점으로 부진했다. 김단비는 중국전에서도 무득점이었다. 강이슬이 최다 11점을 올렸지만, 3점슛 9개 중 2개만 성공했다. 박지현(9점), 윤예빈(8점), 신지현(7점) 등 비교적 어린 선수들이 제 몫을 했다.

정선민 감독은 "큰 국제무대에서 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들을 얼마나 보여줄 수 있는지가 첫번째 목표였다. 중국전에서는 능력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면, 벨기에를 상대로 나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매 경기가 우리 선수들에게는 정말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