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BA WWC] '세계의 벽 실감' 한국, 벨기에에 23점차 완패

최창환 입력 2022. 9. 23. 13: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무대의 벽이 어느 때보다 높게 느껴진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호주 시드니 슈퍼 돔에서 열린 2022 FIBA(국제농구연맹) 여자농구월드컵 A조 예선 2차전에서 벨기에에 61-84로 패했다.

한국은 1쿼터부터 메서먼에게서 파생된 벨기에의 3점슛을 봉쇄하는 데에 실패, 1쿼터를 12-26으로 마쳤다.

한국은 이후 강이슬과 윤예빈이 분전했지만, 쿼터를 거듭할수록 벨기에와의 격차는 벌어지기만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점프볼=최창환 기자] 세계무대의 벽이 어느 때보다 높게 느껴진다. 한국이 또 다시 완패를 당하며 월드컵 11연패 늪에 빠졌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3일 호주 시드니 슈퍼 돔에서 열린 2022 FIBA(국제농구연맹) 여자농구월드컵 A조 예선 2차전에서 벨기에에 61-84로 패했다.

한국이 예선 2연패 및 월드컵 11연패에 빠졌다. 두 자리 득점은 강이슬(11점)이 유일했다. 반면, 벨기에는 힌드 벤 아드벨칸데르(17점 3점슛 3개 3리바운드)의 화력을 앞세워 1패 후 첫 승을 신고했다. 엠마 메서먼(9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 2스틸 4블록슛)은 짧은 출전시간에도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한국은 대회 첫 날에 악몽을 경험했다. 지난 22일 중국을 상대로 44-107로 패했다. 63점은 한국이 국제대회에서 중국에 당한 최다점수차 패배였다. 박지수가 빠졌다는 점, 향후 일정에 대비해 벤치멤버를 고르게 투입했다는 점을 감안해도 충격적인 완패였다.

벨기에 역시 FIBA가 선정한 이번 대회 파워랭킹 5위에 오른 강팀이다. 세대교체에 성공한 가운데 WNBA에서도 최정상급 선수로 불리는 메서먼이 버티고 있다.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화력을 지녀 한국이 가장 경계해야 할 대상 가운데 1명으로 꼽혔다.

예상대로 한국은 벨기에에 고전했다. 1쿼터 초반 김단비와 강이슬의 3점슛으로 주도권을 가져온 것도 잠시, 메서먼을 활용한 벨기에의 픽게임에 금세 흐름을 넘겨줬다. 메서먼은 돌파력뿐만 아니라 패스 능력까지 겸비한 선수다. 한국은 1쿼터부터 메서먼에게서 파생된 벨기에의 3점슛을 봉쇄하는 데에 실패, 1쿼터를 12-26으로 마쳤다.

한 번 빼앗긴 흐름은 돌아오지 않았다. 한국은 이후 강이슬과 윤예빈이 분전했지만, 쿼터를 거듭할수록 벨기에와의 격차는 벌어지기만 했다. 리바운드 열세 속에 힌드 벤 아드벨칸데르, 줄리 반루에게 연달아 3점슛을 내주는 등 이렇다 할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소득이 없었던 건 아니다. 박혜진과 윤예빈이 돌파력을 뽐냈고, 신지현도 내외곽을 오가며 4쿼터 초반 추격전을 펼쳤다. 하지만 몸싸움에서 밀리다 보니 안정적으로 득점을 쌓지 못했고, 속공의 위력도 점차 줄어들어 한계가 분명했다. 결국 한국은 1쿼터 중반 이후 줄곧 두 자리 격차의 벽을 깨지 못한 채 패했다.

한국은 오는 24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상대로 예선 3차전을 치른다.

#사진_FIBA 제공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