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날리면 말한 것"

송찬욱 입력 2022. 9. 23. 12:22 수정 2022. 9. 23. 14:10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이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습니다.

해당 대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거론하지도 않았고, 비속어를 쓴 대상도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의 야당이라는 겁니다.

윤 대통령 순방 동행취재하고 있는 송찬욱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을 떠나기 직전,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발언 논란에 대해 적극 대응 태세로 전환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현지 시간 21일,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이 쪽팔려서 어떡하나."

윤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대통령실은 "짜깁기 왜곡"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은혜 / 대통령 홍보수석]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습니다."

또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야당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도 SNS에 "대한민국 정부는 글로벌 펀드에 1억 달러 공여를 약속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적었습니다.

발언이 미국 비하로 비쳐 한미 외교 갈등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우려를 잘 듣고 알고 있다"고만 답했는데, 추가로 유감 표명을 할 가능성도 남아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새벽 순방 세 번째 방문지인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토론토대 인공지능 석학과의 만남)]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시간으로 오늘 밤 캐나다 수도 오타와로 이동해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토론토에서 채널A 뉴스 송찬욱입니다.

영상취재: 한규성 조세권 (토론토)

송찬욱 기자 song@ichannel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