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PSG, 메시 사서 '1조원' 벌었다 [MARCA]

한동훈 입력 2022. 9. 23. 11: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랑스 리그1 파리생제르맹(PSG)이 리오넬 메시 영입 효과로 잭팟을 터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스페인 '마르카'는 23일(한국시각) 'PSG는 메시 영입 후 7억유로(약 1조원)를 벌어들였다'라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리오넬 메시.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프랑스 리그1 파리생제르맹(PSG)이 리오넬 메시 영입 효과로 잭팟을 터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스페인 '마르카'는 23일(한국시각) 'PSG는 메시 영입 후 7억유로(약 1조원)를 벌어들였다'라고 보도했다. 가히 상상하기 어려운 충격적인 금액이다.

메시로 인한 관중 몰이, 이미지 상승은 물론 추가 스폰서 및 유니폼 판매 등 각종 유·무형의 기여를 통해 천문학적 액수를 가져다 준 것이다.

마르카는 '메시의 도착은 PSG의 이미지, 수입 및 축구 품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단 1년 만에 7억유로라는 거액을 벌었다. 최대 10곳의 후원사가 더 붙었다. 디올, 볼트, 크립토닷컴 등 유명한 브랜드들이다. 후원 비용 역시 300만유로(약 40억원)에서 800만유로(약 110억원)로 2배 이상 커졌다'라고 설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성과는 바로 유니폼 판매다. 마르카는 '작년에 판매된 클럽 셔츠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90유로(약 12만원)에서 160유로(약 22만원)짜리 유니폼이 100만장 이상 팔렸다. 이 중 60% 이상이 메시 이름을 새겼다'라고 밝혔다. 대략적으로 계산하면 메시가 유니폼만 팔아서 1000억원 이상 가져다 준 셈이다.

PSG의 비즈니스 디렉터 마크 암스트롱은 "수요가 30~40% 증가했다. 없어서 못 팔았다. 수요만큼 추가 제작해서 판매하기가 어렵다"라며 유니폼을 무한정 찍어내서 팔기는 어렵다고 털어놨다.

SNS 팔로워도 폭증했다. 마르카는 'PSG는 모든 플랫폼에서 150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추가 확보했다. 총 팔로워는 1억5000만명을 돌파했다. 인스타그램에서는 프랑스에서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회사가 됐다'라고 전했다.

메시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FC 바르셀로나를 떠나 PSG로 이적했다. 이적 첫 해 모든 대회에서 11골에 그치며 경기 내적으로는 실망스러운 시즌을 보냈다. 그러나 PSG는 메시의 활약과 별개로 재정적으로는 본전을 뽑고도 남았다.

게다가 올해는 메시가 PSG에 적응까지 마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즌 이미 모든 대회 6골 8도움을 기록 중이다. 영국 '더 선'은 '메시의 폼은 마침내 파리에 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줄 수도 있다'라고 기대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