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FA 시장 큰손, 사이영상 출신 에이스 영입 나서나

손찬익 입력 2022. 9. 23. 11:45 수정 2022. 9. 23. 11: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회 수상에 빛나는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2023년 3250만 달러 옵션을 포기하고 FA 자격을 얻게 될 경우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매체 '블리처 리포트'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텍사스는 특급 선발 보강을 목표로 하고 있고 디그롬을 노릴 수 있다는 소문이 있다. 사람들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가 13개월의 공백에도 복귀 후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주는 모습에 놀라워하고 4000만 달러의 도박을 할 준비가 되어 있는 팀은 많지 않지만 텍사스라면 가능하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회 수상에 빛나는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2023년 3250만 달러 옵션을 포기하고 FA 자격을 얻게 될 경우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매체 '블리처 리포트'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텍사스는 특급 선발 보강을 목표로 하고 있고 디그롬을 노릴 수 있다는 소문이 있다. 사람들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가 13개월의 공백에도 복귀 후 위력적인 투구를 보여주는 모습에 놀라워하고 4000만 달러의 도박을 할 준비가 되어 있는 팀은 많지 않지만 텍사스라면 가능하다"고 했다. 

또 "크리스 영 단장은 구체적인 목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마운드 강화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그롬은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시즌 후 옵트아웃을 선언하고 FA 시장에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텍사스는 디그롬에게 통 큰 투자를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고 지난해 코리 시거와 마커스 세미엔에게 5억 달러를 안겨줬다. 

이 매체는 "65승 84패의 텍사스 투수진은 리그에서 네 번째로 높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선발과 계투진을 보강해야 하고 디그롬을 영입하면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메츠 구단주 스티브 코헨 또한 얼마든지 대형 투자할 수 있을 만큼 재력이 뛰어나다. 디그롬을 잔류시키는 게 메츠의 오프시즌 첫 번째 과제가 돼야 한다. 텍사스를 비롯한 복수의 구단들이 디그롬 영입에 나서겠지만 메츠는 머니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