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은 라이벌과 함께'.. '테니스 황제' 페더러의 은퇴 경기는 나달과 복식

김성수 기자 입력 2022. 9. 23. 10: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의 현역 마지막 경기가 커리어 내내 라이벌 관계를 유지했던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뛰는 복식 경기로 확정됐다.

그는 21일(이하 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대회 첫날 복식 경기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고 22일 공개된 첫날 대진에서 페더러와 나달이 한 조로 복식 조를 이뤄 경기에 나서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한국 김성수 기자]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의 현역 마지막 경기가 커리어 내내 라이벌 관계를 유지했던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뛰는 복식 경기로 확정됐다.

ⓒ로저 페더러 SNS

페더러는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레이버컵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다.

페더러는 지난 15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많은 분이 알고 있듯이 지난 3년간 부상과 수술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경쟁력을 온전히 갖추기 위해 노력했지만 내 몸의 한계를 잘 알고 있다. 24년간 1500경기 이상을 뛰었고 테니스는 내가 꿈꿨던 것보다 훨씬 더 관대하게 나를 대해줬다. 이제는 경력을 마무리할 때가 됐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21일(이하 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대회 첫날 복식 경기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고 22일 공개된 첫날 대진에서 페더러와 나달이 한 조로 복식 조를 이뤄 경기에 나서게 됐다.

페더러의 은퇴 무대가 될 레이버컵은 일반 투어 대회가 아닌 유럽과 월드 팀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남자 골프의 미국과 유럽 대항전인 라이더컵과 비슷한 형식의 대회로 2017년 창설됐다. 팀 유럽에서 한 편을 이룬 페더러와 나달 조는 23일 첫날 경기에서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 조와 맞붙는다.

페더러는 22일 자신의 SNS에 나달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FEDAL(페더러와 나달)이라는 해시태그를 올렸다. 긴 시간 싸워왔던 라이벌이지만 그만큼 정도 많이 들었을 두 선수다.

페더러와 나달은 2017년 이 대회에서 이미 복식 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데 당시 팀 월드의 샘 퀘리(미국)-속 조를 2-1(6-4 1-6 10-5)로 제압했다.

 

스포츠한국 김성수 기자 holywater@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