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승' 하나카드, PBA 2라운드 단독 1위로 마감

이서은 기자 입력 2022. 9. 23. 10: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생팀' 하나카드가 웰컴저축은행을 꺾고 5연승을 달리며 2라운드를 단독 1위로 마감했다.

22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강촌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2라운드 최종 7일차 경기가 마무리 됐다.

2라운드 최종일 경기 결과, 하나카드(10승4패)가 단독 선두를 지켜냈고, 웰컴저축은행(8승6패)이 2위, 블루원리조트를 비롯해 크라운해태와 NH농협카드, TS샴푸∙푸라닭이 7승7패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나카드 선수단 /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신생팀' 하나카드가 웰컴저축은행을 꺾고 5연승을 달리며 2라운드를 단독 1위로 마감했다.

22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강촌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2라운드 최종 7일차 경기가 마무리 됐다. 그 결과 하나카드가 웰컴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4:1로 물리치고 5연승을 내달리며 2라운드 선두를 지켰다.

하나카드는 첫 세트 1이닝부터 응우옌 꾸억 응우옌(베트남)이 하이런 8득점을 터뜨린 데 이어 신정주가 2이닝에 남은 3점을 채우며 15:0 승리로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서현민을 당황케 했다.

여세를 몰아 하나카드는 2세트 여자복식에서 김가영-김진아 조합이 김예은-오수정을 9:3(7이닝)로 누르고 두 세트를 연달아 챙겼다.

이에 맞서 웰컴저축은행은 '최강' 쿠드롱이 하이런 9점을 앞세워 응우옌 꾸억 응우옌을 상대로 3세트를 15:5(4이닝)로 챙기며 한 세트를 만회했다.

그러나 4세트에선 김병호-김진아가 서현민-오수정을 9:5(7이닝)로 제압했고, 5세트에선 대체 선수 이상대가 비롤 위마즈(튀르키예)를 상대로 8득점 장타를 터뜨리며 11:7(5이닝)로 승리했다. 하나카드는 세트스코어 4:1로 승리를 거두며 5연승으로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다른 경기서는 2라운드 부진에 빠졌던 휴온스가 크라운해태에 세트스코어 4:2로 승리를 거두며 5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리더 김세연은 부진에 대한 책임과 더불어 2승으로 활약했다는 안도의 눈물을 흘렸다.

SK렌터카는 풀세트 접전 끝에 블루원리조트를 세트스코어 4:3으로 물리치고 4연패 뒤 3연승을 달렸다. 특히 강동궁은 3세트 지정매치서 6연승 무패행진을 달리던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를 꺾고 남자단식 11연승을 마감시켰다.

TS샴푸∙푸라닭도 NH농협카드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 역전승을 거두며 연패를 끊어냈다. 2라운드 4승3패를 기록한 TS샴푸∙푸라닭은 블루원리조트와 크라운해태, NH농협카드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라 선두권에 진입했다.

2라운드 최종일 경기 결과, 하나카드(10승4패)가 단독 선두를 지켜냈고, 웰컴저축은행(8승6패)이 2위, 블루원리조트를 비롯해 크라운해태와 NH농협카드, TS샴푸∙푸라닭이 7승7패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이어 SK렌터카와 휴온스는 5승 9패를 기록하며 공동 7위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전기리그 마지막 라운드인 3라운드는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에서 연이어 진행된다. 팀리그 2라운드 마지막 날까지 순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공동 3위가 네 팀이나 될 정도로 결과를 예상하기 힘든 상황이다.

한편, 1위 하나카드 팀의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그리스)가 건강 사유로 3라운드에 불참한다. PBA 경기운영위원회의 지정에 따라 이상대는 3라운드에도 하나카드 팀의 대체선수로 연속하여 참가하게 되었다.

PBA 팀리그 대회 요강에 따르면 등록 선수가 부상이나 부득이한 사유로 경기 출전이 어려운 경우, 대체 선수를 지정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