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살 브래드 피트, "기네스 펠트로 때문에 하루에 두 번 세수"[해외이슈]

입력 2022. 9. 23. 07: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톱스타 브래드 피트(58)가 스킨케어를 출시하며 과거의 여친 기네스 펠트로(50)를 언급했다.

그는 최근 '르 도멘'이란 이름의 스킨케어 라인을 내놓았다. 성별 구분이 없는 이 새로운 스킨케어 라인은 피부타입에 관계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그는 기네스 팰트로가 론칭한 유기농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구프의 영향을 받았다고 전했다.

피트는 21일(현지시간) 영국 보그와 인터뷰에서 “기네스 펠트로가 구프로 한 일이 마음에 든다. 여전히 소중한 친구다. 그는 제국(라이프스타일 사업)을 세웠다. 그는 사랑스러운 창의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1994년부터 1997년까지 열애를 즐겼다. 약혼까지 했지만 끝내 결혼에 이르지 못했다.

피트는 “펠트로는 내가 하루에 두 번 얼굴을 씻게 한 첫 번째 사람”이라면서 전 여친의 피부관리에 영향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피트는 자신의 미라발 코트 드 프로방스 로제 성에서 함께 일했던 샤토 보카스텔 포도주 제조사인 페린 가문과 협력하여 과학 지원을 받는 브랜드를 개발했다.

이 브랜드의 웹사이트는 "르 도멘은 피부 노화의 과정을 늦추고 성별이나 피부 타입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잘 늙을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설명했다. .

[사진 = AFP/BB NEWS]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