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EDG와의 대결 기대하는 '페이커' 이상혁

성기훈 입력 2022. 9. 23. 0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기자회견에서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대회를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T1의 '페이커' 이상혁은 "롤드컵은 한 해를 마무리 짓는 대회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EDG는 작년 우승팀이기 때문에 경계해야 될 팀으로 본다. 우리의 전력을 테스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다”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기자회견에서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대회를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T1의 ‘페이커’ 이상혁은 “롤드컵은 한 해를 마무리 짓는 대회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국내대회와 국제대회의 차이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국제대회의 경우에는 다른 지역과 경기를 하는 것이다. 다른 지역의 플레이와 운영을 분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해외 팀들을 상대로 철저한 사전준비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감독으로 다시 재회한 ‘벵기’ 배성웅 감독과도 좋은 호흡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상혁은 “감독의 현역 시절을 같이 했었기 때문에 의사소통 과정에서 더 편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배성웅 감독과 의사소통 단계에서 큰 어려움이 없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어 “그 외에도 장점이 많다”고 덧붙이며 배성웅 감독과의 돈독한 관계를 알렸다.

그는 목표하는 우승을 위해 컨디션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롤드컵은 스스로를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로 본다”며 롤드컵에 대한 마음가짐을 밝힌 이상혁은 “컨디션 관리를 중점적으로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말하며 컨디션 관리에 집중하고 싶다느 의사를 밝혔다. “연습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여러 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다”며 컨디션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과정도 함께 밝혔다.

EDG와는 작년에 이어 조별 리그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그는 “EDG는 작년 롤드컵 우승팀이기 때문에 경계해야 하는 팀으로 본다”며 EDG를 높게 평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조별 리그에서 만난다는 것은 저희 전력을 테스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다. EDG를 상대로 조별 리그에서 모두 이긴다면 좋을 것”이라며 EDG를 상대로 자신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스카웃과 이번에도 재밌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며 EDG의 미드 라이너 ‘스카웃’ 이예찬과의 대결을 기대했다.
성기훈 misha@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