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길

한겨레 입력 2022. 9. 23. 05:06 수정 2022. 9. 23. 09: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인의 마을]

부모의 학대로 이미 소녀는 죽어 있었다고 했다
내가 사는 집과 붙어 있는 소녀의 집
이미 나의 다리는 쓸모없는 것이었다고 진술해야 했다

잤어요
자면서 흘렀어요


쓰러지면 일어서고
쓰러지면 일어서고

나는 물—다리로 걸어간다

-신영배 시집 <젤소미나가 사는 집>에서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