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DRX의 가능성 신뢰하는 김상수 감독 "우여곡절만큼 값진 결과 이룰 것"

김형근 입력 2022. 9. 23. 00:00 수정 2022. 9. 23. 0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다사다난했던 DRX의 감독으로 복귀해 팀의 롤드컵 플레이-인 진출을 지휘한 김상수 감독이 대회에서의 좋은 성적을 자신했다.

대회 출전의 각오로 "선발전의 기세를 몰아 LCK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이야기한 김상수 감독은 "우여곡절이 많았고 마지막 시드로 진출한 만큼 더 값진 결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사다난했던 DRX의 감독으로 복귀해 팀의 롤드컵 플레이-인 진출을 지휘한 김상수 감독이 대회에서의 좋은 성적을 자신했다.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기자 간담회에서 두 번째 순서로 무대에 등장한 DRX 선수단이 대회 출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대회 출전의 각오로 “선발전의 기세를 몰아 LCK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이야기한 김상수 감독은 “우여곡절이 많았고 마지막 시드로 진출한 만큼 더 값진 결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가장 경계되는 팀이 어디인지를 묻는 질문에 LPL의 로얄 네버 기브업(RNG)를 꼽은 뒤 “아무래도 첫 경기 상대이기도 하고 강팀인 만큼 경계가 되지만 조 1위가 된다면 일정에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 경기를 이긴다면 자신감을 높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또한 그룹 스테이지로 진출했을 때를 겨냥해 “충분히 이길 수 있는 팀들과 같은 조가 된 만큼 자신 있으며, 그룹스테이지로 올라갔을 때도 C조 소속으로 좋은 성적을 거둘 자신이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LCK 팀들과 달리 멕시코로 먼저 떠나야하는 만큼 적응 시간이 촉박해 체력 관리가 중요할 것 같다는 지적에 김상수 감독은 “처음 국제무대에 출전하는 선수가 있기에 얼마나 시차 적응을 잘할지가 관건이다.”라고 말한 뒤 “다행히 스폰서 측에서 비즈니스 석으로 등급을 올려주셔서 컨디션이나 시차 적응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개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두 명의 정글러를 포함시킨 것에 대해 “두 선수 모두 주전 경쟁에 있어 서로를 이끌고 당겨주는 연습 과정을 거치고 있다.”라고 현재 상황을 소개했으며, “패치 버전이 바뀌면서 메타 정리나 챔피언 전략 요소를 통해 앞으로 주전 선발 경쟁의 결과가 결정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형근 noarose@fomos.co.kr

Enjoy e-Sports & 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