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尹, '바이든' 아니라 '날리면'.. 비속어, 우리 야당 향한 것"

이지수 기자 입력 2022. 9. 22. 23:46 수정 2022. 9. 23. 00: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김은혜 홍보수석은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김은혜 홍보수석은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됐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한 1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진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이라고 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 대통령 발언에 이어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박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은 해당 발언이 우리 국회를 향한 발언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서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얘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재확인했다.

'해당 발언을 윤 대통령에게 직접 물어보고 확인 받았냐'는 질문엔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라며 "이 부분은 제가 직접 (대통령께) 묻고하는 절차를 떠나, 따로 저희가 검증하고 그 기억을 다시 따라가는 작업없이 이야기 한다는 건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야당의 공세에 대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다. 정파의 이익을 위해 국익을 희생시킬 수 없다는 것을 누구보다 국민이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