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로나19 신규감염 5990명..누적 173만1026명

이재준 입력 2022. 9. 22. 23: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 BA.4와 BA.5를 중심으로 퍼지는 홍콩에서 신규 환자가 사흘째 5000명대 발병하고 추가 사망자는 17명이나 나왔다.

동망(東網)과 성도일보(星島日報) 등에 따르면 홍콩 위생방호센터 전염병처는 22일 전날보다 303명 적은 5990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려 총 확진자가 173만102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추가 사망 17명·총 9934명...제5파 동안 9721명 숨져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 BA.4와 BA.5를 중심으로 퍼지는 홍콩에서 신규 환자가 사흘째 5000명대 발병하고 추가 사망자는 17명이나 나왔다.

동망(東網)과 성도일보(星島日報) 등에 따르면 홍콩 위생방호센터 전염병처는 22일 전날보다 303명 적은 5990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려 총 확진자가 173만102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일 감염자는 5687명, 20일 5594명, 19일 6260명, 18일 7322명, 17일 8278명, 16일 8999명, 15일 8187명, 14일 7579명, 13일 7218명, 12일 7938명, 11일 9033명, 10일 9787명, 9일 1만76명, 8일 1만1091명, 7일 1만194명, 6일 9373명, 5일 1만21명, 4일 1만683명, 3일 1만426명, 2일 9901명, 1일 1만586명, 8월31일 9495명, 30일 8848명, 29일 8488명, 28일 9708명, 27일 8457명, 26일 7835명, 25일 8579명, 24일 7884명, 23일 6654명, 22일 6617명, 21일 6513명, 20일 6389명, 19일 6445명, 18일 6054명, 17일 5757명, 16일 5162명, 15일 4896명, 14일 4979명, 13일 5308명, 12일 4439명, 11일 4376명, 10일 4593명, 9일 4045명, 8일 4040명, 7일 4274명, 6일 4602명, 5일 4428명, 4일은 지난 4월1일 이래 4개월여 만에 5000명을 넘은 5020명이 감염했다. 일일 확진자는 3일 4547명, 2일 4123명, 1일 4254명, 7월 31일 4631명, 15일 3574명, 1일 2318명, 6월30일 2358명, 28일 1685명, 15일 1047명, 14일 752명, 8일 558명, 4일 446명, 3일 499명, 2일 489명, 1일 505명, 5월31일 329명, 1일 300명, 4월30일 363명이다.

전염병처는 새 환자 중 163명이 외부에서 유입했고 5827명은 홍콩에서 지역 감염했다고 전했다.

대면수업을 하는 520개 각급학교에서 학생 636명과 교직원 110명 합쳐서 746명이 코로나19에 감염했다.

이날 확진자 가운데 1615명은 핵산검사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4375명이 신속항원 검사로 양성반응을 확인했다.

지난 1월 초 제5파가 시작한 이래 누적 확진자는 171만1114명이다.

전염병처는 새로 17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남성 9명과 여성 8명이고 나이는 55~99세다. 모두 만성질환자이며 12명은 백신을 3차까지 다 맞지 않았다. 홍콩에선 백신을 접종하지 않을 경우 사망률이 60배 이상 높다.

제5파 이래 누적 사망자는 9721명이다. 치사율은 0.64%이다. 전체 사망자는 9934명이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2290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이중 90명이 중환자이고 20명은 위독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