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1조4000억' 넥슨 고 김정주 차녀,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이윤정 기자 입력 2022. 9. 22. 18:56 수정 2022. 9. 23. 09: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8세로 25억달러어치 지분 30.78% 상속
상속세 15억달러 이상 내고도 '10억달러'
넥슨 로고

지난 2월 별세한 넥슨 창업자 고 김정주 NXC 이사의 차녀가 지분 상속으로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가 됐다고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브스는 공시 자료를 인용해 2004년 출생한 김 창업자의 차녀와 두 살 위의 장녀가 각각 가치 25억 달러(약 3조2000억원)에 이르는 NXC의 지분 30.78%씩을 상속받았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의 상속세를 물리고 있다면서 지분을 물려받은 데 따른 자매의 상속세를 각각 15억달러(약 2조1000억원) 이상으로 추정했다. 상속세를 제한 뒤 두 자매가 보유한 순자산은 각각 10억달러(1조4000억원)로 추산했다.

포브스는 18세인 김 창업자의 차녀가 이로써 전 세계 최연소 억만장자 자리를 넘겨받았다고 밝혔다. 종전 최연소 억만장자는 이번 달 20세가 된 독일 청년 케빈 다비트 레만이다. 그는 14살 때 아버지 귄터 레만에게서 독일 약국·화장품 체인 DM의 지분을 물려받았다.

NXC 측은 “이달 초 공시를 통해 상속 사실을 밝혔다”면서 “다만 전체 세액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아 포브스가 자체적으로 자산을 추산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김 창업자 유족은 6조원가량의 상속세를 세무당국에 신고하고 이 중 일부를 납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의 지분율은 지난해 말 기준 본인 67.49%, 배우자 유정현 NXC 감사 29.43%, 두 자녀가 각각 가진 지분 0.68% 등으로 김 창업자 일가의 지분이 98.28%에 달했다.

현재 유 감사는 13만2890주를 상속받아 NXC 지분 34.00%를 보유하게 되면서 NXC의 최대 주주이자 넥슨 총수 자리에 올라섰다.

포브스는 김 창업자가 사망 직전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이어 한국 3번째 부호 자리에 올랐고 어린이 병원에 대한 기부로 지난해 포브스 아시아가 선정한 15명의 ‘자선 영웅’ 중 하나로 호명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김 창업자가 생전 언론 노출을 꺼리는 성향이었다며 그의 가족에 대해 알려진 것도 많지 않다고 전했다. 김 창업자는 2006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자선 사업과 다른 투자 업무에 집중해왔다고 덧붙였다.

이윤정 기자 yyj@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