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놈' 톰 하디 45세에 주짓수 대회 우승, 실화?.."그는 강했다"

류원혜 기자 2022. 9. 22. 15: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국 출신 배우 톰 하디(45)가 주짓수 대회에서 우승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톰 하디는 밀튼케인즈의 오크그로브 스쿨에서 UMAC가 개최한 '2022 주짓수 오픈 챔피언십'의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관계자는 "관중들이 톰 하디를 알아봤지만, 그는 매우 겸손했다. 사람들과 함께 사진 찍는 시간을 가져 모두가 기뻐했다. 그가 우리 대회에 참가해 기쁘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인스타그램 'taped_fingers'


영국 출신 배우 톰 하디(45)가 주짓수 대회에서 우승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톰 하디는 밀튼케인즈의 오크그로브 스쿨에서 UMAC가 개최한 '2022 주짓수 오픈 챔피언십'의 우승을 차지했다.

파란색 도복을 입은 톰 하디는 상대 선수들을 모두 꺾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결승전에서는 약 20초 만에 승부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우승 인증서에는 그의 본명인 '에드워드 하디'가 적혔다.

톰 하디와 준결승전에서 맞붙었던 참가자는 "톰 하디가 등장해서 깜짝 놀랐다. 내가 어쩔 줄 몰라 하니까 그는 '내가 누군지 잊고 평소 하던 대로 하라'고 했다. 정말 강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나는 대회에서 매번 시상대에 올랐다. 톰 하디는 내가 상대한 이들 중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다.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에서) 그가 연기했던 악역 베인에 잘 어울렸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 관계자는 "관중들이 톰 하디를 알아봤지만, 그는 매우 겸손했다. 사람들과 함께 사진 찍는 시간을 가져 모두가 기뻐했다. 그가 우리 대회에 참가해 기쁘다"고 밝혔다.

/사진=영화 '베놈' 티저 예고편

앞서 톰 하디는 지난 8월 울버햄튼에서 열린 REORG 주짓수 챔피언십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REORG는 심각한 부상을 입었거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우울증을 앓는 사람들에게 주짓수를 가르치는 자선 단체다. 톰 하디는 이사를 맡고 있다.

톰 하디는 2011년 영화 '워리어'에서 종합격투기 대회에 참가하는 해병대원을 연기했다. 그는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3개월간 매일 복싱 두 시간, 무에타이 두 시간, 주짓수 두 시간, 웨이트 트레이닝을 두 시간씩 했다"며 남다른 운동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1977년생인 톰 하디는 영화 '블랙 호크 다운'(2001)으로 할리우드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2015), '덩케르크'(2017), '베놈'(2018)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영화 '매드맥스 5'와 '베놈 3'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송대관, 아내 부동산 실패로 280억 빚…"월세 살며 160억 갚아""박수홍 형수, 보유한 부동산만 OOO억대"…가정주부가 어떻게폭언 남편, 카메라 가린 아내…당황한 오은영송대관 "성공 후 돈다발 침대에 母와 누워…무명 한 맺혔었다"쌈디 "돈 쓸어담는중, 조카 용돈 500만원 주니 동생 부부가…"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