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여아 4명 성폭행한 그놈, 단 69일 차이로 신분노출 면했다

박태훈 선임기자 입력 2022. 9. 22. 11:06 수정 2022. 9. 22. 1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0세 여아 4명을 성폭행하고 1명을 성추행한 '아동 연쇄 강간범' 이모(47)씨가 지난해 4월 출소해 우리 곁을 돌아 다니고 있지만 아무도 정확한 거주지와 신상을 알지 못한다.

또 "알림e 고지 제도 이전에 국가청소년위원회에서 '성범죄자들에 대해서 신상공개를 등록하고 일정 사람에 대해서만 열람을 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 2006년 6월 30일부터 시행됐다"며 이 역시 "이 나쁜 사람의 마지막 범죄 시기가 2006년 4월 22일이었기 때문에 벗어났다"고 허탈해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동 연쇄 강간'40대 이모씨, 작년 4월 15년 형 만기 출소
청소년위 '신상등록' 시행 69일 전 범행..현행 법망서 빠져
ⓒ News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10세 여아 4명을 성폭행하고 1명을 성추행한 '아동 연쇄 강간범' 이모(47)씨가 지난해 4월 출소해 우리 곁을 돌아 다니고 있지만 아무도 정확한 거주지와 신상을 알지 못한다.

이에 '신상 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현행 법상 불가능하다. 이씨가 단 69일 차이로 신상열람 대상에도 빠졌기 때문이다.

한국 형사법무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인 승재현 박사는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렇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제가 (이씨를) 나쁜 사람이라고 지칭하겠다"고 한 승 박사는 "2021년 4월에 이미 출소한 이 나쁜 사람에 대한 정보를 아무리 찾아봐도, 판결문에 나와있는 정도인 '특정 직업', '성씨'밖에 알수 없었다"고 했다.

승 박사는 "피해자가 다 10살이었다. 정말 보호를 받아야 하는 어린 아이를 참혹하게 성폭행한 사람이 우리 주변에 있다라는 사실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지금 두려워하고 있지만 현재의 성범죄자 '알림e', 혹은 고지에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된 건 "성범죄자 알림e에 그 사람의 정보가 등록되는 법은 2008년 2월 4일 만들어졌고 (우리 동네에 성범죄자가 있다고) 우편고지하는 제도는 2008년 4월 16일 시행됐기 때문이다"고 했다.

승 박사는 "이 나쁜 사람이 마지막 범죄를 저지른 날은 2006년 4월 22일이었다"며 그렇기에 소급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 "알림e 고지 제도 이전에 국가청소년위원회에서 '성범죄자들에 대해서 신상공개를 등록하고 일정 사람에 대해서만 열람을 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 2006년 6월 30일부터 시행됐다"며 이 역시 "이 나쁜 사람의 마지막 범죄 시기가 2006년 4월 22일이었기 때문에 벗어났다"고 허탈해했다.

이와 달리 10월 출소 예정인 '미성년자 11명 성폭행범' 김근식의 정보가 공개되는 건 "김근식이 2006년 6월 30일 이후인 7월, 8월, 9월에도 범죄를 저질러 국가청소년위원회가 등록을 해 놓았기에 여가부와 법무부와 법원의 정보공개 요구에 따라 알 수가 있게 된 것"이라고 했다.

한편 승 박사는 현행 "성범죄자 알림e 등 "지금의 신상정보 공개는 실효성이 없다, 재범방지 효과가 제로에 가깝다"고 보완 필요성을 제기했다.

승 박사는 "알림e에 들어가 (성범죄자) 사진을 휴대폰으로 찍는다든지 아니면 캡처해서 '이런 사람이 우리 주변에 사니까 제발 좀 조심해라'고 보내는 순간 정보공개를 남용했다며 구속되고 실형을 받을 수 있다"며 처벌을 피하려면 "아이 손을 잡고 가서 그 사이트에서 아이 머릿속에 그 사람을 기억시켜 놔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사람의 얼굴을 아이에게 기억시킨다는 게 저는 제2의 가해고 아이에게 트라우마(사고후유장애)가 될 수 있다"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그런 의미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소아 성기호증 아동성범죄자의 치료감호를 확대하겠다"고 한 건 옳은 방향이라고 지지했다. 승 박사는 "치료감호는 옛날의 보호감호와 달리 법무병원에서 치료받게 하는 것으로 인권에 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