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 빈손·비굴외교 우려 현실..막말 사고로 국제망신"

한재준 기자 강수련 기자 박혜연 기자 입력 2022. 9. 22. 09: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한일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의 약식 회담에 대해서도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고 믿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일정상회담, 태극기 설치도 없는 비굴한 모습..과거사 진전도 없어"
"한미정상회담, 48초가 전부라 믿고 싶지 않아..막말 외교 사고까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열린 약식회담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2.9.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강수련 박혜연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한일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상외교 목적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 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한일정상회담과 관련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며 "흔쾌히 합의했다던 한일정상회담은 구체적인 의례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 회담 전부터 줄곧 일본으로부터 외면 받더니 불쾌감을 드러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나지 말자고 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기껏 30분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우리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했다"며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진전은 전혀 없었다"고 직격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의 약식 회담에 대해서도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고 믿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과 반도체·바이오 산업 압력 등 누누이 강조했던 중요한 경제 현안은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서 참으로 걱정"이라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주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 취재진에 포착된 것도 문제 삼았다.

그는 "윤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겼다.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며 "윤 정부의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 순방을 갔는지, 무엇을 위한 순방인지 의아하다"며 "결국 윤 대통령이 그동안 강조한 한미 가치동맹의 민낯과 사전 대응도, 사후 조율도 못한 실무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대한민국 품격만 깎아내렸다"고 말했다.

hanantwa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