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드라마

김주헌 "'우영우' 대본도 안 보고 출연 결정, 운이 좋았죠" [인터뷰④]

태유나
입력 2022. 9. 22. 08: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김주헌이 '우영우'에 특별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21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주헌을 만나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특별 출연부터 '빅마우스'까지 출연작들 모두 흥행에 성공했고, 드라마 '별들에게 물어봐', '낭만닥터 김사부3'에 캐스팅돼 올해 남은 시간도 쉴 틈 없이 촬영에 매진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주헌./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주헌이 '우영우'에 특별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21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주헌을 만나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빅마우스'는 승률 10%의 생계형 변호사가 우연히 맡게 된 살인 사건에 휘말려 하루아침에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가 되어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거대한 음모로 얼룩진 특권층의 민낯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 극 중 김주헌은 숨겨진 최종 빌런이자 구천 시장 최도하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주헌은 올해 누구보다 바쁘게 지내고 있다.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특별 출연부터 '빅마우스'까지 출연작들 모두 흥행에 성공했고, 드라마 '별들에게 물어봐', '낭만닥터 김사부3'에 캐스팅돼 올해 남은 시간도 쉴 틈 없이 촬영에 매진할 예정이다.

김주헌은 "'우영우'는 유인식 감독님 작품이라는 말에 대본도 안 보고 출연을 결정했다. '낭만닥터 김사부'로 호흡을 맞추며 김주헌이라는 사람을 배우로 만들어 준 분이지 않나"라며 "운이 좋게 잘 된 작품에 내가 있던 거라 민망하기도 하다. 나는 잠깐 출연했는데 이렇게 좋게 봐주셔서 너무 좋다. 내가 운이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감사하게도 저한테 '별들에게 물어봐' 대본이 들어왔는데 호기심이 가는 역할이 제의가 와서 결정하게 됐어요. 저와는 인연이 깊은 박신우 감독님 작품이라 거기서도 재밌는 연기하고 싶습니다. '낭만닥터 김사부'도 다시 만나게 될 식구들과 즐겁게 내년까지 촬영할 것 같아요. 그 뒤로는 약간 쉬는 시간을 가질 것 같습니다. 코로나도 자유로워졌으니 잠깐 여행을 다녀오고 싶어요."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