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탈출' 이강인, "현준이? 따로 조언해줄 건 없었어요"

박지원 기자 입력 2022. 9. 21. 15: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알아서 잘하는 선수다. 장난도 많이 치고 얘기도 했지만, 따로 조언해줄 것은 없었다."

지난해 3월, 일본과의 A매치 이후 대표팀에서 볼 수 없었던 이강인이 재발탁됐다.

그러면서 "(양) 현준이랑은 U-23 대표팀에서 같이 뛴 경험이 있다. 그래서 따로 얘기해준 것은 없다. 알아서 잘하는 선수다. 장난도 많이 치고 얘기도 했지만, 따로 조언해줄 것은 없었다"라며 미소 지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알아서 잘하는 선수다. 장난도 많이 치고 얘기도 했지만, 따로 조언해줄 것은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맞대결을 펼친 뒤,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한다. 두 경기 모두 오후 8시에 킥오프한다.

19일부터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 선수들이 소집된 가운데, 며칠 남지 않은 평가전을 위해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그중에서 반가운 얼굴이 있다. 지난해 3월, 일본과의 A매치 이후 대표팀에서 볼 수 없었던 이강인이 재발탁됐다.

이강인은 올 시즌 마요르카(스페인)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라리가 6경기에 출전해 1골 3도움을 기록했고, 날카로운 킥력을 바탕으로 본인의 강점을 발산하고 있다. 벤투호에서 창의성을 불어넣는 플레이가 기대되고 있다.

한편, 항상 '막내'였던 이강인(21)이 이제는 형들 중 한 명이 됐다. 이번 소집에서 '깜짝 발탁'이 있었기 때문. 올 시즌 K리그를 뒤흔들고 있는 양현준이 이름을 올렸다. 양현준은 K리그1에서 8골 4도움을 기록했다. 그의 나이는 불과 '20세'다.

첫 태극마크를 단 양현준은 파주 NFC 소집 후 "잠을 좀 설쳤다. 기대 반 걱정 반의 기분으로 NFC에 왔다"면서 "잘하는 형들이 많기 때문에 형들과 훈련하는 것이 가장 기대된다. 모두 보고 싶었다. 잘 배우고 여기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형'이 된 이강인은 21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통해 "(그간 막내로 왔을 때) 형들이 너무 잘해줬다. 소집할 때마다 막내라서 특별한 느낌을 받은 적은 없었다. 항상 잘해주고, 착한 동생으로 바라봐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현준이랑은 U-23 대표팀에서 같이 뛴 경험이 있다. 그래서 따로 얘기해준 것은 없다. 알아서 잘하는 선수다. 장난도 많이 치고 얘기도 했지만, 따로 조언해줄 것은 없었다"라며 미소 지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