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낮고 연비도 더 좋네".. QM6 충성고객 흡수한 스포티지

장우진 입력 2022. 9. 21. 15:31 수정 2022. 9. 21. 19: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아 스포티지 LPG 모델이 출시되자마자 르노자동차의 주력 SUV(스포츠실용차)인 QM6 수요를 대거 흡수하면서 판세를 뒤집고 있다.

업계에서는 SUV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 고유가로 LPG 모델의 연료 효율성이 부각되고 있는 점 등을 들며 스포티지 LPi의 성공 가능성을 출시 전부터 높게 점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아, 스포티지 LPG 모델 출시
출시 후 지난달까지 723대 판매
QM6보다 마력·연비·가격 우위
르노, 月 2000대 판매 신화 ?져
기아 스포티지. 기아 홈페이지
르노코리아자동차 QM6. 르노코리아 홈페이지

기아 스포티지 LPG 모델이 출시되자마자 르노자동차의 주력 SUV(스포츠실용차)인 QM6 수요를 대거 흡수하면서 판세를 뒤집고 있다.

고유가 시대에 접어들면서 LGP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스포티지(왼쪽) LPi는 QM6에 비해 상대적으로 나은 연료 효율성과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21일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스포티지 LPG 모델(LPi)은 지난 7월26일 출시된 이후 지난달까지 723대가 국토교통부에 등록됐다. 7월 23대, 지난달엔 700대가 각각 등록됐으며, 8월 판매량 기준 LPG 모델 비중은 스포티지 전체 판매량(3977대)의 18%가량을 차지한다.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스포티지 LPi는 출시 이후 일주일간 4800여대가 넘게 계약됐다.

경쟁 모델로 꼽히는 르노코리아 QM6 LPe는 일단 스포티지 LPi보다 더 많은 1470대를 팔았다. 하지만 6월 2305대, 7월 2007대가 각각 팔린 점을 고려하면, 상당수의 수요가 QM6에서 스포티지 LPi로 대거 이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르노코리아 관계자는 "지난달엔 휴가철, 비수기 등과 맞물려 판매가 전반적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에서 팔리는 LPG 승용 모델은 그랜저, 쏘나타, K8, K5 등이 대표적으로 택시 모델이 대부분이며, SUV 경우는 스포티지와 QM6 단 2종뿐이다.

업계에서는 SUV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 고유가로 LPG 모델의 연료 효율성이 부각되고 있는 점 등을 들며 스포티지 LPi의 성공 가능성을 출시 전부터 높게 점쳤다.

여기에 대한LPG협회도 지난달 스포티지 LPi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스포티지 LPi는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m의 성능을 발휘하며, 복합연비는 리터당 9.2㎞다.

QM6 LPe는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는 19.7㎏·m이며 복합연비는 8.9㎞다. 가격은 스포티지 LPi가 2500만~3200만원대로 QM6 LPe(2700만~3500만원대)보다 저렴하다.

LPG 모델은 높은 연료 효율성과 친환경 요소가 강점으로 꼽힌다.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20일 서울지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801.06원, LPG 연료는 1107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이를 적용해 1년간 1만5000㎞를 주행한다고 가정할 경우 스포티지 1.6 가솔린 터보(리터당 12~12.5㎞)는 연간 216만~225만원이 드는 데 반해, LPi 모델은 180만원으로 35만~45만원 적게 든다.

친환경성도 LPG 모델의 강점으로 꼽힌다.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차량 유종별 질소산화물(NOx) 배출량 검사 결과, LPG차의 질소 산화물 배출량은 ㎞당 0.006g에 불과해 경유차 배출량(㎞당 0.560g)의 93분의 1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고유가와 친환경 트렌드에 맞물려 LPG 모델이 경쟁력이 다시 강조되는 분위기"라며 "다양한 모델이 출시되면서 모델간 경쟁 구도가 오히려 LPG 자동차 시장 성장에 긍정적인 효과를 불어 넣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