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OP' 임동혁, CBS배 후배들에게 "프로와서 꼭 경기해요!"

단양=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입력 2022. 9. 21. 12: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V-리그를 대표하는 토종 아포짓 스파이커이자 한국 배구 대표팀의 에이스 임동혁(23·대한항공)의 기억 속에 CBS배는 잊지 못할 추억이다.

임동혁은 21일 충북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막을 내린 제33회 CBS배 전국남녀중고배구대회에 참여해 후배들을 격려했다.

중고배구에서 2022년의 마지막을 장식한 이번 대회는 김연경(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 문성민, 임동혁 등 V-리그 인기 선수가 참여해 학생들을 격려하는 뜻깊은 자리로 기록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한항공 임동혁, 하근찬 CBS미디어캐스트 대표이사, 현대캐피탈 문성민, 김홍 중고배구연맹 회장. 삼성화재 홍민기, 우리카드 김지한이 21일 충북 단양국민센터에서 열린 '제33회 CBS배 전국중고배구대회' 폐막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단양=박종민 기자

 

"CBS배, 진짜 중학교 때부터 항상 꾸준히 참가했어요." 

V-리그를 대표하는 토종 아포짓 스파이커이자 한국 배구 대표팀의 에이스 임동혁(23·대한항공)의 기억 속에 CBS배는 잊지 못할 추억이다.

임동혁은 21일 충북 단양국민체육센터에서 막을 내린 제33회 CBS배 전국남녀중고배구대회에 참여해 후배들을 격려했다. 이른 아침 경기장에 도착한 임동혁은 문성민(현대캐피탈), 임성진(한국전력), 홍민기(삼성화재), 김지한(우리카드), 박승수(OK금융그룹)와 함께 후배들과 팬들에게 나눠 줄 사인볼에 열심히 이름을 적었다.

19세 이하 남자부 수성고와 천안고의 결승전에 앞서 임동혁과 선수들은 코트에서 후배들을 격려했다. 프로 선수를 직접 본 학생들은 경기 직전임에도 놀라움과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관중석에서도 선수들이 호명될 때마다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선수들이 사인볼을 나눠 줄 때는 손을 흔들며 기뻐했다.

21일 충북 단양국민센터에서 열린 '제33회 CBS배 전국중고배구대회'에서 폐막식에서 시구에 참여한 프로배구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현대캐피탈 문성민, 삼성화재 홍민기, OK금융그룹 박승수, 우리카드 김지한, 한국전력 임성진, 대한항공 임동혁. 단양=박종민 기자


임동혁은 2017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6순위로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었다. 제천산업고 졸업 후 곧바로 프로 무대에 선 임동혁은 23살이지만 어느덧 6차 선수가 됐다.

그는 CBS배에 대해 "진짜 중학교 때부터 항상 꾸준히 참가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면서 입을 뗐다. 이어 "CBS배가 1년의 마지막 대회이기 때문에 뭔가 항상 유종의 미를 거두는 뜻깊은 대회였다"며 "마지막 대회라 연습도 많이 했고 중요성도 컸다"고 회상했다.

결승전이 열린 단양국민체육센터는 임동혁에게 익숙했다. 학생들이 경기 전 몸을 풀던 모습, 경기장에 들어 왔을 때 부모님들이 응원해주는 모습, 모든 것이 그 시절 자신과 같았다.

임동혁은 "애들이 경기 시작 전부터 파이팅하는 모습을 봤다. 저희 고등학교 때도 저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기를 더 살리기 위해 입을 더 많이 열고 파이팅을 많이 했는데 지금 애들도 저렇게 하는 모습을 보니까 한국 배구의 미래가 진짜 밝다는 생각이 든다"며 뿌듯해했다.

21일 충북 단양국민센터에서 열린 '제33회 CBS배 전국중고배구대회' 19세이하 남자부 결승전에서 수성고 선수들이 천안고를 세트 스코어 3대 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환호하고 있다. 단양=박종민 기자


중고등학교 시절 대회는 임동혁에게 큰 경험이었다. 그 시절 중고배구대회는 자신의 전부였다. 임동혁은 "고등학교를 생각해보면 진짜 이거보다 더 큰 경기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금 대회를 뛰는 학생들도 프로에 온다면 충분히 그 경험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동혁은 후배들을 향해 "열심히 하다가 보면 꼭 프로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프로에 와서 꼭 좋은 선수로 만나 저와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함께 응원을 온 한국 배구계의 차세대 아웃사이드 히터 임성진(23·한국전력)도 오랜만에 보는 CBS배에서 옛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고등학교 경기를 되게 오랜만에 본 것 같다. 열정 있고 잘하는 선수가 많은 것 같다"고 전했다.

임성진은 "아직 고등학생이니까 앞으로 배구를 할 날이 더 많다"면서 "부상 없이 잘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나중에 프로에서 좀 더 좋은 선수로 만나길 기대한다"며 활약을 당부했다.

지난 15일부터 열린 대회는 7일간의 열전 끝에 남자부 수성고, 남성중, 여자부 일신여상, 중앙여중의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중고배구에서 2022년의 마지막을 장식한 이번 대회는 김연경(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 문성민, 임동혁 등 V-리그 인기 선수가 참여해 학생들을 격려하는 뜻깊은 자리로 기록됐다.

15일 충북 단양국민센터에서 열린 '제33회 CBS배 전국남녀중고배구대회' 개막식에서 흥국생명 김연경 선수가 팬들에게 사인볼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단양=류영주 기자

단양=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ace091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