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남주혁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 매력 느꼈다" [Oh!쎈 예고]

김보라 입력 2022. 9. 20. 09:18 수정 2022. 9. 20. 20: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화 '검사외전' 이일형 감독의 신작이자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고 있는 이의 복수극이라는 신선한 스토리, 이성민과 남주혁의 세대를 뛰어넘는 버디 호흡이 기대되는 '리멤버'에서 20대 청년으로 분한 남주혁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리멤버'(감독 이일형,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영화사 월광)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영화 '검사외전' 이일형 감독의 신작이자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고 있는 이의 복수극이라는 신선한 스토리, 이성민과 남주혁의 세대를 뛰어넘는 버디 호흡이 기대되는 '리멤버'에서 20대 청년으로 분한 남주혁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리멤버'(감독 이일형,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영화사 월광)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안시성'부터 드라마 '눈이 부시게', '스타트업', '스물다섯 스물하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이 시대 청춘의 다각적인 면면을 선보이며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한 남주혁이 20대 청년 인규를 통해 또 다른 얼굴을 보여줄 예정이다.

남주혁이 맡은 인규는 '핵인싸' 80대 노인 필주(이성민 분)와 함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의도치 않게 필주의 복수에 가담하게 되는 인물이다. 딱 일주일만 운전을 도와주면 알바비를 넉넉하게 챙겨주겠다는 필주의 제안을 덥석 받아들인 그는 우연히 현장에서 찍힌 CCTV로 인해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다.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프레디와 제이슨으로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우정을 나누던 필주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자신이 운전해서 간 곳마다 사건이 발생하자 모든 상황이 당황스럽고 혼란스럽다. 남주혁은 필주의 복수의 여정을 그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바라보고 동행하는 인규를 통해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여기에 그의 복수에 깊이 휘말리게 된 이후 끊임없이 필주에게 질문을 던지고 회유를 하는 등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궁금증과 긴장감, 공감을 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남주혁은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라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 의도치 않게 휘말린 상황 속에서 다양한 감정의 변화를 표현해야 하는 과정이 흥미로웠다”고 했다.

이일형 감독 또한 “전형적인 20대 청년 인규 캐릭터를 풍부하게 표현해 줬고, 세대를 뛰어넘는 필주와 인규의 우정과 절친 케미를 함께 잘 만들어줬다”고 남주혁이 그려낼 인규를 칭찬했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노인이 60여 년 전 일제강점기에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들을 찾아 기어코 복수한다는 독특한 이야기, 실감나는 연기를 보여주는 이성민과 세대를 뛰어넘어 교감하는 절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는 남주혁, 그리고 기억조차 사라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죽기 전까진 잊어선 안 될 필생의 복수에서 나오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영화 '리멤버'는 10월 26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스틸사진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