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날만했다" 맏형 이근호부터 막내 황재원까지, 대구FC '각성모드'

김가을 입력 2022. 9. 19. 14: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혼날만했다."

반전의 기회를 만들었다.

18일 홈에서 열린 FC서울과의 대결에선 3대0 완승을 만들어냈다.

막내 황재원(20)도 "(팬들께) 혼날만했다. 우리끼리 무너지면 안 된다고 '으�X으�X' 했다"며 다음 경기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구FC 선수들이 18일 서울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혼날만했다."

대구FC 선수들이 제대로 '각성모드'를 발동했다. '맏형' 이근호(37)부터 '막내' 황재원(20)까지 한 입 모아 굳은 각오를 다졌다.

최원권 감독대행이 이끄는 대구FC는 최악의 시기를 보내고 있다. 2018년 이후 4년 만에 파이널B 무대로 추락했다. 시즌 중 가마 감독(54·브라질)이 지휘봉을 내려놓는 일도 발생했다. 팬들도 더는 참지 못했다. 특히 지난 10일 홈에서 전북 현대에 0대5로 완패하자 들고 일어났다. 팬들은 경기 뒤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최 감독대행과 '주장' 세징야가 팬들 앞에섰다. 고개를 숙였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읍소했다.

대구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다. 이를 악물었다. 반전의 기회를 만들었다. 지난 13일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희망을 쏘아 올렸다. 한때 0-2로 밀리던 경기를 2대2 무승부로 만들어냈다. 18일 홈에서 열린 FC서울과의 대결에선 3대0 완승을 만들어냈다. 이른바 '승점 6점짜리' 대결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올 시즌 대구가 선보인 가장 최고의 경기였다.

경기 뒤 이근호는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그는 "(팬들의 분노)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좋을 때나, 그렇지 못할 때나 묵묵히 응원해주시는 감사한 분들이다. 다 우리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그렇게 한 것으로 생각한다. 언제나 진심어린 응원을 해주신다. 큰 힘이 된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뜻깊다"고 말했다. 이날 후반 20분 교체 투입된 이근호는 3분 뒤 쐐기골을 꽂아 넣었다. 그의 슈팅은 상대 골키퍼를 맞고 한 차례 튕겨 나왔다. 하지만 그는 집념으로 득점을 완성했다.

'결승골 사나이' 고재현(23)도 팬들에게 반전을 약속했다. 그는 "팬들께서 화를 내시는 것이 이해가 됐다. 그만큼 우리를 사랑하고 응원하고 믿고 계시는 것이었다. 그 부분에 있어서 죄송했다. 정말 그냥 운동장에서 우리가 보여주는 것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팬 항의 이후) 이렇게 해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더 단단해진 것 같다. 우리 자신이 아닌 가족과 팬들을 위해 뛰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막내 황재원(20)도 "(팬들께) 혼날만했다. 우리끼리 무너지면 안 된다고 '으�X으�X' 했다"며 다음 경기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대구는 A매치 휴식기를 맞아 재정비에 나선다. 파이널B 무대로 떨어졌지만, 남은 경기에선 반전을 이루겠단 각오다. 최 감독대행은 "지금보다 더 노력해야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