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체형에 맞게 시트가 바뀌네" [원성열 기자의 CAR & TRACK]

원성열 기자 입력 2022. 9. 19. 10: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이 제시한 미래차 기술
PBV 인테리어·UX 기술 첫 공개
공항 픽업 PBV 2025년 목표 개발
반응형 시트·모드변환 콕핏 눈길
2025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 기반의 공항 픽업용 PBV 외관 및 인테리어, 현대트랜시스의 ‘다목적 모빌리티 시트 시스템’, 현대모비스의 ‘모드 변환 콕핏’(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사진제공 | 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추구하는 미래 도시의 이동 수단은 어떤 형태와 기술을 담고 있을까.

현대차는 개발 중인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테스트 벅(차량이나 부품 등의 개발 과정에서 사용성 검증 등을 목적으로 사전에 제작하는 모형) 등 ‘PBV UX(사용자 경험)’ 개발 방향성 및 신기술을 1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UX 스튜디오 서울’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목적 기반 모빌리티란 현재 우리가 이용하는 대중교통과 같은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동시에 휴식, 물류, 상업, 의료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하는 이동 수단을 의미한다. 전용 플랫폼을 통해 형태와 용도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고, 궁극적으로는 자율주행과 결합된다는 점에서 미래 모빌리티라 불린다. ●개발 중인 ‘공항 픽업용 PBV’ 최초 공개

현대차가 이날 PBV를 공개한 UX 스튜디오 서울은 차량 초기 콘셉트 개발을 시작으로 양산 직전의 상품성 검증 단계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고객을 초청해 사용자경험(UX)에 대한 의견을 듣고, 이를 상품에 반영하기 위해 만들어진 차량 UX 연구개발 전용 공간이다.

이번에 전시된 엔지니어링 벅은 2025 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공항을 오가는 여행객을 실어 나르는 ‘공항 픽업용 PBV’를 콘셉트로 개발됐다.

여행객과 사업자 모두에게 최적화된 기술을 대거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조수석 대신 캐리어 거치대를 마련했으며 트렁크 공간 대신 탑승 공간을 뒤쪽까지 넓혀 최대 다섯 명이 넓은 내부 공간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일반 승객뿐만 아니라 교통 약자의 탑승 편의를 고려해 휠체어가 쉽게 출입할 수 있도록 개방 폭을 극대화한 도어 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반응형 PBV 시트 콘셉트 등 신기술

이날 UX 스튜디오 서울에서는 현대차그룹이 고객 중심의 차량 UX를 개발하기 위해 선행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연구개발 결과물들이 함께 전시됐다.

먼저 현대차·기아와 미국 MIT 미디어 랩이 공동으로 개발한 ‘반응형 PBV 시트 콘셉트’는 시트가 승객의 몸을 알아서 감지한 뒤 체형에 맞게 시트 모양을 만들어주는 기술이다. 불특정 다수의 승객을 태우는 PBV에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긴 벤치 모양의 좌석을 승객 수와 체형 등에 따라 다양하게 변형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고도 자율주행 차량의 탑승객 편의성을 높여주는 ‘모드 변환 콕핏’을 선보였다. 드라이브 모드와 오피스 모드, 릴랙스 모드 등 세 가지 모드에 따라 조명과 시트 각도, 디스플레이와 조작계 등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형태의 UX로 바뀐다.

현대트랜시스는 사용자별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다목적 모빌리티 시트 시스템’을 선보였다. 교통약자를 위한 생체 신호 분석 기술, 유아를 동반한 가족 승객의 실내 공간 활용성 증대 기술 등 탑승객이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맞춰 실내 환경을 최적화한 10가지의 통합 시나리오 모드를 구현했다.

현대차·기아 제품통합개발담당 양희원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고객들은 더 다양하고 특별한 경험을 미래 모빌리티에 대해 기대하고 있다”며 “PBV 등 새로운 모빌리티 환경에서도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UX 개발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내에서도 PBV 개발에 가장 앞서가고 있는 곳은 기아다. 기아는 올해 2월 레이 1인승 밴 모델을 출시하고, 이어 5월에 니로 플러스를 선보이는 등 기존 모델을 활용한 파생 PBV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쿠팡, CJ대한통운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특히 2025년 양산을 목표로 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활용한 PBV 전용 모델을 개발하고,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최대 15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등 2030년까지 글로벌 PBV 1위 브랜드로 자리잡는다는 계획아래 연구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