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11위'수원삼성 이병근 감독"남은 5경기 매경기 결승,이젠 생존전쟁이다"[K리그1 현장인터뷰]

전영지 입력 2022. 9. 18. 17:57 수정 2022. 9. 18. 18: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파이널리그 남은 5경기 이젠 생존전쟁이다."

이병근 수원 삼성 감독이 18일 K리그1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2위 전북에게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후 진한 아쉬움과 함께 결연한 각오를 전했다.

수원 삼성은 이날 안방에서 열린 전북과의 최종전에서 전반 15분 '도움왕' 이기제의 코너킥에 이은 오현규의 헤더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나갔지만 사리치 퇴장 악재 속에 후반 조규성, 바로우(2골)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센터백 불투이스마저 퇴장 당하는 9대11 수적 열세를 이겨낼 수 없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널리그 남은 5경기 이젠 생존전쟁이다."

이병근 수원 삼성 감독이 18일 K리그1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2위 전북에게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후 진한 아쉬움과 함께 결연한 각오를 전했다.

수원 삼성은 이날 안방에서 열린 전북과의 최종전에서 전반 15분 '도움왕' 이기제의 코너킥에 이은 오현규의 헤더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나갔지만 사리치 퇴장 악재 속에 후반 조규성, 바로우(2골)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센터백 불투이스마저 퇴장 당하는 9대11 수적 열세를 이겨낼 수 없었다. 후반 추가시간 마나부의 투혼이 빛난 페널티킥 만회골을 끝으로 2대3 역전패를 확정했다. 대구가 FC서울에 3대0으로 승리하며 승점 35점, 9위로 마무리했다. 김천 상무 역시 인천에 1대0 승리를 거두며 승점 34점, 10위로 올라섰다. 수원 삼성을 11위로 밀어냈다. 우승 레이스 못잖게 치열할 '아랫물 잔류 전쟁'이 예고되는 상황.

이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90분 내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했다. " 오늘 경기를 져서 11위까지 내려갔다. 이제 생존 전쟁이다. 남은 5경기, 정말 매경기 결승이라 생각하고 싸워야 한다"고 했다. "A매치 2주 휴식기동안 부족한 점을 채워야 한다.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머리를 맞대고 상의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수원 삼성은 슈퍼매치 서울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둔 이후 울산에게 패하고, 인천에게 비기고, 포항, 전북에게 잇달아 패했다. 이기제의 도움 12개(리그 2위), 오현규의 11골에서 보듯 공격력과 분위기는 분명 살아났지만 결과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 이제 남은 5경기는 결과를 챙겨야 한다. '이겨야 사는' 잔류 전쟁이다. 이 감독은 매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는 선수들을 감쌌다. "선수들은 열심히 하고 있다. 우리가 결과가 생각하는 것이 안나와서 어려움이 있지만 경기 내용은 발전하고 있고, 득점도 나오고 있다. 선수들이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실점에 대한 아쉬움, 조직력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 2주간 수비에 대한 생각을 하고,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12호 도움을 기록한 이기제의 도움왕 경쟁, 오현규의 11호골 등 개인상과 관련한 동기부여에 대한 질문에 이 감독은 "세트피스에서 기제와 현규, (안)병준이의 득점이 나오는 것은 고무적"이라면서 "중요한 경기에서 세트피스가 중요하다. 더 좋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날 후반 '골의 시작점' 이기제를 빼고 박형진을 투입한 데 대해 "좀더 뒤쪽에서 올리는 크로스를 형진이한테 기대한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기제, 박형진 등 프리킥 장점이 있는 선수가 살아나면 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남은 기간 장점 있는 선수들을 더 살려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반 사리치, 후반 불투이스의 잇단 퇴장으로 수원 삼성은 전반 15분 세트피스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지켜내지 못했다. 조규성에게 페널티킥 선제골, 바로우에게 멀티골을 내주며 2대3으로 역전패했다.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에도 수비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 이 감독은 "다음 경기, 중요한 경기에 두 선수가 출전을 못한다. 두 선수가 팀을 위해 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하지만, 옐로카드가 한 장 있는 상황에서, 경험 있는 선수들이 그런 데 대해서는 아쉽다"며 할 말을 했다.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최선을 다하다보니 미스가 있었다"고 돌아본 후 "경험이 많은 두 선수가 빠지지만 다른 선수들이 잘 대처하고 결과를 내줘야하다. 있는 자원으로 최대한 좋은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수원=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