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라이더 기술 현대차 2위..카메라 삼성전자 5위

박종명 입력 2022. 9. 12. 1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율주행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특허 경쟁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라이더 분야에서 현대자동차가 2위, 카메라 분야는 삼성전자가 5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조병도 자율주행심사팀장은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라이다가 서로 결합돼 융합센서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대 주요국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라이다 특허 출원 10년새 17배 증가

현대자동차의 라이더 기술 특허 출원이 세계 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 더팩트 DB

[더팩트 | 대전=박종명 기자] 자율주행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특허 경쟁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라이더 분야에서 현대자동차가 2위, 카메라 분야는 삼성전자가 5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세계 특허분야 5대 주요국(IP5)의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라이다에 대한 특허 출원은 2011년 143건에서 2020년 2395건으로 약 17배 증가했다.

2013년 이전에는 라이다(LiDAR) 분야 출원이 카메라 분야보다 많았지만 이후 카메라 분야 출원이 라이다 분야를 앞질러 2020년 카메라 분야 1525건, 라이다 분야 870건 출원됐다.

물체 식별을 위해 카메라 기술에 인공지능이 결합되고, 스테레오 카메라를 통한 3차원 인식 기술이 발전하는 등 새로운 기술 발전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카메라 기술은 일본이 33.2%로 가장 높고, 중국(21.5%), 한국(19.4%), 미국(15.7%), 유럽(6.7%) 순이었다.

라이다 기술은 미국이 39.7%를 차지하고, 중국(14.3%), 일본(13.7%), 유럽(13.2%), 한국(12.8%)이 뒤를 이었다.

또 라이다 기술은 전통적인 자동차 또는 부품 업체, 카메라 기술은 전자·통신 업체의 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분석됐다.

카메라 기술의 경우 소니 455건(5.9%), 바이두 405건(5.3%), 캐논 325건(4.2%), 파나소닉 303건(4.0%), 삼성전자 299건(3.9%), LG전자 276건(3.6%) 순이었다.

라이다 기술은 웨이모(WAYMO)가 271건(5.7%), 현대자동차 248건(5.2%), GM 189건(4.0%), 토요타 125건(2.6%), BOSCH 120건(2.5%) 순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조병도 자율주행심사팀장은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와 라이다가 서로 결합돼 융합센서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