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촬영 도중 방탄소년단에 '콜라보' 요청(고두심이 좋아서)

진주희 입력 2022. 8. 30. 18: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두심이 방탄소년단에게 콜라보를 요청한다.

30일 방송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서는 고두심이 글로벌스타 BTS에게 깜짝 콜라보를 제안한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소통전문가 김창옥과 함께 백제의 천년고도 충남 공주로 여행을 떠났다.

오랜 역사를 간직한 만큼 발길 닿는 곳마다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도심 속 힐링 산책, 공주' 편은 30일 오후 8시 10분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두심이 방탄소년단에게 콜라보를 요청한다.

30일 방송하는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서는 고두심이 글로벌스타 BTS에게 깜짝 콜라보를 제안한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고두심은 소통전문가 김창옥과 함께 백제의 천년고도 충남 공주로 여행을 떠났다.

‘고두심이 좋아서’ 고두심이 방탄소년단에게 콜라보를 요청한다.사진=채널A 제공
공산성, 하숙거리, 먹자골목 등 옛 모습이 그대로 살아 숨 쉬는 원도심을 둘러보며 도심 속 힐링 산책을 즐기던 두 사람은 과거 우리나라 섬유산업의 한 축을 담당했던 유구를 방문했다. 이곳에는 국내에 유일하게 남은 색동공장이 있기 때문.

한국의 전통미(美)를 간직한 ‘색동’은 1970~80년대 부흥했으나 1990년대 온돌문화가 사라지고 침대 문화가 보편화되면서 쇠락의 길을 걷게 됐다. 사라지는 전통에 관심 많은 고두심이 찾은 한 공장도 수백 평 크기의 내부에 가동 중인 직조기는 단 두 대에 불과했다.

사장 한두흠씨와 직원들은 수익성 약화로 공장 운영이 어려운 가운데 사라질지도 모를 색동을 지키기 위한 간절한 마음으로 이곳을 지켜오고 있다고.

공장에 전시되어 있는 원단, 콩지갑, 바늘집 등 다양한 색동 제품들을 구경하던 고두심과 김창옥은 요즘 트랜드에 맞춰 신제품으로 개발 중이라는 색동 신발을 발견하자 환호했다. 화려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의 신발에 푹 빠진 고두심은 “글로벌스타 BTS가 세계무대에서 이 신발을 신으면 난리 나겠다.

색동은 우리나라 전통 색깔이지만 외국인들이 엄청 좋아할 것”이라며 BTS에게 우리 전통 문화 알리기 깜짝 콜라보를 요청했다.

이어서 고두심은 직접 색동 신발을 신고 현장에서 김창옥과 즉석 ‘색동 런웨이’ 선보이며 홍보대사 역할을 자처했다.

이외에도 방송에서는 고두심의 생애 첫 자작곡이 최초로 공개된다.

공주 ‘나태주 골목길’에서 담벼락에 적힌 시를 읽다 “내 자작곡이 하나 있다”며 갑작스레 노래를 시작한 고두심은 절절한 가사에 구슬픈 멜로디의 노래를 선보이며 김창옥과 현장 스태프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오랜 역사를 간직한 만큼 발길 닿는 곳마다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도심 속 힐링 산책, 공주’ 편은 30일 오후 8시 10분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