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건설, 베트남 흥옌성에 605억원 규모 산단 조성 계약 체결

이기진 기자 입력 2022. 8. 30. 03: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계룡건설(사장 이승찬)이 605억 원 규모의 베트남 흥옌성 클린산업단지 및 인프라 시설 조성 공사 1단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계룡건설은 한국-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공사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계룡건설은 첫 베트남 진출 사업을 계기로 흥옌성 클린산업단지 후속 사업 2·3단계 조성은 물론 베트남 내 다양한 사업에도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흥옌성 클린산업단지 조감도. 계룡건설 제공
계룡건설(사장 이승찬)이 605억 원 규모의 베트남 흥옌성 클린산업단지 및 인프라 시설 조성 공사 1단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계룡건설의 동남아시아 진출은 미얀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흥옌성 산업단지는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동남쪽으로 30km 떨어진 곳으로, 산업단지는 143ha(약 43만 평) 규모로 건설된다. 발주사는 ‘VTK(Vietnam Together Korea)’다. VTK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컨소시엄과 베트남 TDH Ecoland가 투자한 합작법인으로 베트남 자력 진출이 어려운 국내 기업을 돕기 위해 설립됐다.

실제 착공은 다음 달로 예정돼 있으나 착공식은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11월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4개월이다. 앞서 계룡건설은 한국-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공사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계룡건설은 첫 베트남 진출 사업을 계기로 흥옌성 클린산업단지 후속 사업 2·3단계 조성은 물론 베트남 내 다양한 사업에도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계룡건설 관계자는 “국내 많은 산업단지 개발 경험과 우수 시공 능력을 바탕으로 동남아뿐만 아니라 다양한 해외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