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모범형사2' 최대훈, 얼굴 갈아끼운 캐릭터 장인

황혜진 입력 2022. 8. 28. 08: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최대훈이 캐릭터에 따라 얼굴을 갈아 끼우는 듯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우영우'의 장승준(최대훈 분)이 현실 빌런이라면 '모범형사2'의 천상우(최대훈 분)는 현실에는 존재해서는 안 될 지옥에서 온 빌런인 격.

같은 배우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이는 최대훈의 열연이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최대훈이 아닌 온전히 캐릭터 천상우에게 몰입하게 함으로써 시청자를 '모범형사2' 세계관에 빠져들게 만든 것.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최대훈이 캐릭터에 따라 얼굴을 갈아 끼우는 듯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최대훈은 최근 종영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특별출연해 밉상 상사로 활약했다.

이어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에서는 극의 최대 빌런 천상우로 180도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우영우’의 장승준(최대훈 분)이 현실 빌런이라면 ‘모범형사2’의 천상우(최대훈 분)는 현실에는 존재해서는 안 될 지옥에서 온 빌런인 격. 같은 배우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이는 최대훈의 열연이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8월 27일 방송된 ‘모범형사2’에서 천상우는 안하무인하고 극악무도한 태도로 시청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앞서 정희주(하영 분)의 죽음을 하찮게 여겨오던 천상우는 우태호(정문성 분)의 사망에도 별반 다르지 않은 감정을 내비쳤다.

가족의 사망 소식에 슬퍼하기는커녕 우태호의 부재로 인해 검찰에 손을 쓸 수 없게 됐다는 사실만을 안타까워했고, 정희주 사건 이후 우태호 사망까지 TJ를 향한 의혹이 커지는 상황에 대한 불쾌감만을 표했다.

천상우의 악마 본성은 정인범(박근형 분) 앞에서 폭발했다. 정희주 사망 전 천상우가 정인범의 가게를 찾아갔던 사실을 기억해 낸 정인범이 천상우를 몰아세우자 모르쇠로 일관하다 분노를 터뜨렸다. 천상우는 거칠게 넘어뜨린 정인범을 부축하는 척 가까이 다가서 ”당신 손녀는 남의 가정 파탄 낸 년이야. 죽어 마땅한 년이라고. 돈 많은 유부남한테 붙어서 돈이나 뜯어내는 버러지 같은 년. 내가 아니라 하늘에서 천벌받아 뒤진 거야”라는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쏟아내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김과 동시에 분노를 유발했다.

최대훈이 그리는 천상우는 괴물에 가까웠다. 공허한 눈빛에서 악으로 돌변하는 눈빛을 시작으로 밖으로 표출하는 감정에는 분노와 불쾌함만을 담아냈고, 인간적인 면모를 느낄 수 있는 감정은 철저하게 차단시킴으로써 악을 완연한 악으로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특히, 정인범 앞에서 서서히 치미는 부아를 가라앉히지 못하고 터뜨리고야 마는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숨죽이게 만들며 최대훈이 그리는 무자비한 천상우의 모습에 극강의 몰입을 일으켰다.

이 같은 최대훈의 연기는 캐릭터에 따라 얼굴을 갈아 끼우는 배우의 힘을 느끼게 했다. 배우 최대훈이 아닌 온전히 캐릭터 천상우에게 몰입하게 함으로써 시청자를 ‘모범형사2’ 세계관에 빠져들게 만든 것. 자신만의 색을 확고히 하면서도 매 작품 다른 얼굴을 선보이는 최대훈의 연기 변신이 절대 악으로 분한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사진=JTBC 방송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