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인디애나주지사 대만방문, 한국도 찾을 예정

이재윤 기자 2022. 8. 21. 23: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에릭 홀콤 미국 인디애나주 주지사가 대만을 찾았다.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홀콤 주지사가 이끈 경제학술 대표단이 이날 대만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홀콤 주지사는 도착 당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회담을 갖고 관련 부처 관계자를 비롯해 반도체 업체 대표들과 만날 예정이다.

홀콤 주지사는 온라인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트위터 계정을 통해 대만에 도착한 사실을 확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1일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한 미국 인디애나주의 에릭 홀콤 주지사(사진 오른쪽)와 대만 외교부 쉬유뎬 북미사장(국장)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홀콤 주지사 SNS

에릭 홀콤 미국 인디애나주 주지사가 대만을 찾았다.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만 외교부는 홀콤 주지사가 이끈 경제학술 대표단이 이날 대만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이날부터 24일까지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홀콤 주지사는 도착 당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회담을 갖고 관련 부처 관계자를 비롯해 반도체 업체 대표들과 만날 예정이다.

홀콤 주지사는 온라인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트위터 계정을 통해 대만에 도착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인디애나주에는 대만 기업 10곳과 한국 기업 12곳이 있다"며 "코로나19(COVID-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대만을 방문한 미국 주지사가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 (방한은) 내가 주지사로서 한국에 가는 두 번째 출장"이라며 "이번 주 대만과 한국과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고 오래 이어온 관계를 강화하며 주요 부문 파트너십을 강화하는데 힘을 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홀콤 주지사의 대만 방문과 관련한 중국의 공식 입장은 없는 상태다.

[관련기사]☞ 서민재 "'연인' 남태현 마약 사실 아냐…약 과다복용, 이성 잃어""구급차 늦게 비켜줬다고 손가락 욕"김지혜 "연매출 수십억원, 남편은 0원…혼인신고도 못했다" 고백유튜브에 뜬 김종국·송지효 '결혼 발표설'…댓글 반응 보니 심각"아빠, 집에서 담배 피우지마"…10대 딸 말에 주먹질한 40대
이재윤 기자 mto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