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보다] 오렌지빛 폭발..우주에서 본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

박종익 입력 2022. 8. 20. 14:32 수정 2022. 8. 20. 14: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 인근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이 분화한 가운데 이 모습이 위성으로도 포착됐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는 지구관측위성인 랜드샛9(Landsat8)에 장착된 OLI-2(Operational Land Imager-2)로 촬영한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의 모습을 공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지난 16일 지구관측위성 촬영. 메라달리르 계곡에 위치한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이 붉은색 점으로 보인다. 사진=NASA

최근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 인근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이 분화한 가운데 이 모습이 위성으로도 포착됐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는 지구관측위성인 랜드샛9(Landsat8)에 장착된 OLI-2(Operational Land Imager-2)로 촬영한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의 모습을 공개했다.

촬영된 이미지를 보면 먼저 첫번째 사진(사진 위)은 지난 16일 촬영한 것으로 메라달리르 계곡에 위치한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이 붉은색 점으로 나타나 여전히 분화가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지난 7일 밤 위성 촬영. 열적외선으로 본 화산 분화와 용암 흐름. 사진=NASA

두번째 사진은 지난 7일 밤 촬영한 것으로 화산 분화와 용암 흐름을 열적외선 신호로 보여준다. 앞서 파그라달스퍄들 화산은 지난해 3월 거의 800년 만에 분화했으며 그후 약 6개월 간 활동을 멈췄다. 그러나 지난 3일 다시 활동을 재개했으며 지난 15일 기준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흘러내려 약 1.25㎢ 땅을 덮었다.  

분화하는 파그라달스퍄들 화산과 관광객들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마그누스 투미 구드문트손 아이슬란드대 교수는 분화 당시 인터뷰를 통해 “올해 분화 수준은 지난해 때보다 5~10배 더 크다. 균열에서는 용암이 매초 2만~5만ℓ씩 뿜어져 나오고 있다”면서 "앞으로 분화가 어떻게 전개할지는 전혀 알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현재까지 별다른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화산분화는 오히려 경제를 살리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유럽 등 곳곳에서 화산을 구경하기 위한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뜨거운' 관광명소가 되고 있기 때문. 실제로 화산 분화 소식이 전해진 직후 아이슬란드 항공사들의 주식이 일제히 오르는 기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분화하는 파그라달스퍄들 화산과 관광객들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이에 아이슬란드 기상청(IMO)은 유독가스가 나오는 만큼 관광객과 시민들은 해당 지역을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북대서양 화산지대 중심에 놓여 있는 아이슬란드는 평균 4~5년마다 한 번씩 화산이 분화해 '불과 얼음의 나라'로 유명하다. 2010년 에이야퍄들라이외퀴들 화산 분화 당시에는 유럽 전역에 화산재가 퍼졌고 항공기 운항이 불가능해 한동안 모든 공항이 마비됐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