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채팅서 만나 '찐친' 됐어요"..온라인서 친구 사귀는 2030, 왜? [스물스물]

박나은 입력 2022. 8. 20. 08: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후에도 SNS 네트워킹 만남↑
각종 소셜 모임 중개 어플도 등장
장점 많지만 일회성 관계 속 단점도 있어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박모씨(32)는 올해 초부터 소셜 모임 어플을 이용해 매 주말마다 다양한 취미활동을 즐기며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있다. 매일 새롭게 올라오는 취미활동 모임을 보고 가고 싶은 모임에 참여하는 것이다. 박 씨는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서 회사 사람 외에는 사람 만날 기회가 적었는데 소셜 어플에서 중개해주는 모임에 참여하며 친구를 만들고 해보고 싶은 취미활동을 다양하게 하고 있다"며 "만나기 전에는 두려움이 컸고, 만났을 때 이상한 사람도 있었지만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서 앞으로도 이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이돌을 좋아하는 대학생 정모씨(20)는 지난해부터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을 좋아하는 팬들이 모인 카카오톡 오픈 채팅을 활용해 '덕질(좋아하는 분야에 파고드는 행위를 뜻하는 속어)'을 하고 있다. 익명으로 참여하는 오픈채팅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에 대한 정보와 사진을 교환하고 연예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정씨는 "이곳에서 친해진 친구와 함께 좋아하는 연예인을 보러 다니고 이야기도 많이 나눈다"며 "같은 연예인을 좋아하는 친구를 만나 좋았다"고 전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활성화된 소셜 매칭 플랫폼을 이용해 인맥을 쌓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며 대면 만남의 제약이 사라졌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에서 사람을 만나는 일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은 것이다. 기존에 유행하던 데이팅 어플뿐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목적으로 모임을 주선하는 모바일 어플 이용자와, 링크 주소만 있으면 친구 추가가 되어 있지 않아도 익명으로 참여 가능한 카카오톡 오픈채팅으로 사람을 만나는 이들이 증가했다.

소셜 네트워킹 어플 이용자 증가세는 수치로도 확인된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2020년 11월부터 6개월간 데이팅 앱을 사용한 국내 이용자는 평균 1백77만 명이었다. 2019년 66%가 인지하고 있던 데이팅 앱의 존재가 2021년에는 77.1%까지 상승했다고 리서치 기업 엠브레인은 추산하기도 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올해 오픈채팅 사용자 수는 코로나19 전인 2019년 대비 76% 증가했다. 오픈채팅 수신·발신량도 같은 기간 78% 늘어났다.

곽금주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는 "친밀한 관계와 만남을 원하는 인간의 욕구를 각종 소셜 매칭 어플들이 등장하면서 이를 손쉽게 이뤄주면서 이를 찾는 이들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며 "만남이 쉽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관계가 일회성으로 끝나거나 책임감이 적어 가벼워질 수 있는 단점을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곽 교수는 또 "해외의 경우 이러한 만남이 한국보다 더 보편화 돼 있고 온라인에서 사람을 만나는 일 자체가 문제라고 보긴 어렵지만, 위험이 존재하는 만큼 항상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온라인 상에서 만난 이들 사이에서 범죄는 꾸준히 일어나고 있다. 데이팅 어플에서 만난 상대를 속여 수십억을 갈취한 일당이 잡히고, 온라인에서 만난 사람에게 성추행·성폭행을 당하는 사례는 계속해서 등장중이다. 직장인 김모씨(28)는 "올해 4월 데이팅 어플에서 만난 남자에게 속아 현금 200여만원의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셜 매칭 어플이 범죄 매개체가 되는 경우가 빈번하다"며 "익명성과 일회성이 강한 만남인만큼 범죄에 노출되기 쉬워 이용자들의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나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